전북경제 위기 비상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전북경제 위기 비상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 .
  • 승인 2017.11.01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경제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쇄 이후 어려움을 겪는 전북경제가 익산 넥솔론의 법정관리, 완주 하이트진로 매각설, 한국GM 군산공장과 BYC 전주공장 철수·이전설 등 잇단 악재로 추락하고 있다. 전북 중대형기업들이 경영난을 극복하지 못하고 줄줄이 폐업과 구조조정에 휘말리는 상황은 전북경제가 과거 IMF 경제위기 국면보다 더 깊은 수렁으로 빠져들고 있다는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올해 전북지역 경제는 새만금 개발 본격화, 2023년 새만금 세계잼버리대회 유치 등 호재도 있으나 대형 악재가 쏟아지고 있다. 인도네시아로 공장 이전설이 나도는 (주)BYC 전주공장은 전북 토종기업으로서 수십 년 동안 지역경제의 버팀목이 되었던 기업이다. 확정되진 않았으나 전북 토종 향토기업의 이전을 지켜봐야 하는 전북경제의 어두운 현실이 막막하기만 하다. 한국GM 군산공장의 철수는 군산지역 경제 파탄이라는 최악의 상황에 직면할 가능성이 있다. 한국GM 군산공장은 직원 수는 1천900여 명, 협력업체는 136개사에 이르고 관련 종사자만 1만 2천여 명에 달한다. 어떻게든 공장 이전과 철수를 막아야 하는 상황이다.

 전북경제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적극적인 대책 마련과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쇄를 무기력하게 바라만 보았던 전북도민들은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정치권과 지방행정, 상공업계와 노동계 등 지역사회 노사 민관이 함께 힘을 모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무엇보다 전북도와 시·군 자치단체가 외부기업 유치도 중요하지만, 토착 향토기업에 대한 소극적인 기업 지원과 관리 정책에서 벗어나 사전에 지역 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기업하기 좋은 문화와 정책을 만드는데 앞장서야 한다는 비판이다.

 전북 중대형기업의 이전과 폐쇄를 가벼이 볼일이 아니다. 이 같은 어두운 분위기라면 전북경제는 침체의 늪에 빠질 수밖에 없다. 정치권과 전북도, 지역 상공업계, 시민단체, 노동계 등의 지역사회 지도자들이 참여하는 전북경제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경제 현안을 논의하고 회생방향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