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전북이 정치적 희생양 될 수도
‘국정감사’ 전북이 정치적 희생양 될 수도
  • 전형남 기자
  • 승인 2017.10.10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을 텃밭으로 하는 국민의당, 대선 패배 만회 위해 강경 국감 예고
▲ 전북도민일보 DB
여·야간 공수가 바뀐 올해 국정감사에서 전북도가 정치적 희생양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이번 국감이 6·13 지방선거를 불과 8개월 앞두고 전북을 텃밭으로 한 국민의당이 대선 패배의 만회를 위해 전북 민심을 얻기 위한 강경 국감이 감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국민의당 소속 일부 의원들이 전북도에 홍보 등 정치적 민감한 사항에 대한 자료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적 해석 여부에 따라서는 재선에 도전하고 있는 민주당 소속 송하진 현 지사의 행보를 압박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정치권은 6·13 지방선거를 앞둔 전북도지사 선거와 관련, “국민의당 등 야당이 지방선거를 승리하기 위해서는 민주당 현 송하진 지사의 지지율 하락이 호재가 될 수 있다”며 “23일 예정된 전북도 국감이 지방선거 주도권 확보를 위한 정쟁으로 변질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지방선거가 다가왔지만 국민의당을 비롯 바른정당, 자유한국당, 정의당 등은 아직 도지사 후보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민주당의 정당지지율과 송하진 현 지사의 개인적 지지도를 감안하면 국회의원직 사퇴 등 정치적 모험까지 하면서 출마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 정치권의 중론이다.

이런 분위기 속에 올해 국감은 이례적으로 박근혜 정부와 문재인 정부를 동시에 대상으로 진행된다. 조기 대선이 5월에 치러지면서 국감 대상 시기가 나뉘었기 때문이다. 이번 문재인 정부 첫 국정감사는 △여야 간 적폐 논쟁 △전 대통령·기업 총수 등 증인 출석 여부 △갑질 국감 반복 여부를 놓고 관심이 쏠린다.

특히 여당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추진했던 각종 정책과 잘못을 파헤쳐 전 정권의 과오를 부각시킬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으로 박근혜 정부에서 벌어진 국정농단 사건, 이명박 정부의 국정원 댓글 의혹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등 이전 정권의 적폐를 집중적으로 파헤칠 가능성이 높다.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은 망신 주기에 가까운 ‘갑질 국감’ 행태에서 벗어나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게 차별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정치권 모 인사는 10일 지난 5·9 대선을 언급하며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전북 등 호남 민심을 얻기 위해 사활을 걸었지만 결과는 민주당의 승리였다”며 “민주당의 호남 지지를 발판으로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서울=전형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