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익산시장기 리틀야구대회
제1회 익산시장기 리틀야구대회
  • 익산=김경섭 기자
  • 승인 2017.08.06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회 익산시장기 리틀야구대회가 지난 5일과 6일 양일간 전국 초·중학교 선수 800여명이 출전한 가운데 열렸다.

 익산시 야구소프트볼협회 주관으로 익산야구장 등 모두 4개 야구장에서 열린 익산시장기 리틀야구 첫 대회에는 전국각지에서 온 초등학교 1학년생부터 중학교 1학년 학생 20개 팀 참가해 승부를 가렸다.

 이번 대화는 2개조로 나뉘어 토너먼트 방식으로 총 22경기를 펼치며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우승팀 2팀과 준우승 2팀에는 익산시장기 트로피, 감독상 2명, 최우수선수상 2명, 우수선수상 2명에는 스포츠 용품이 각각 수여됐다.

 김철모 부시장은 5일 개막식에서 “야구는 세대와 계층을 불문하고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사랑받는 최고의 인기스포츠다”며 “이번 대회가 유소년의 건강증진은 물론 익산시 야구가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익산=김경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