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정호 논란’ 임실-정읍 정면충돌 우려
‘옥정호 논란’ 임실-정읍 정면충돌 우려
  • 박기홍 기자
  • 승인 2016.05.09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 의장단 중재 검토

옥정호 수상레포츠 조성 사업을 둘러싼 임실군과 정읍시의 충돌이 법적 공방으로 이어질 우려를 낳고 있다. 전북도의회는 의장단이 조만간 중재에 나서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어 주목된다.

 임실군 옥정호 상생발전협의회는 9일 오전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실군이 추진하는 옥정호 수상레포츠시설 단지는 상수원 보호구역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한다”며 “현재 발생하는 정읍시 수질오염에 관한 책임은 정읍시 관리 소홀에 있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또 “정읍시 수질오염 문제는 정읍시와 정치권의 지역이기주의로 파생된 불법행위로, 스스로 수질관리 권한을 포기했기 때문”이라며 “도의원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선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공을 퍼부었다.

 정읍 출신의 장학수 도의원은 앞서 “정읍시민들의 믿음에도 임실군은 상수원보호구역이 해제되자마자 아무런 상의와 협의도 없이 식수원인 옥정호에 수상레포스 사업을 계획하고 진행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장 의원은 ‘옥정호 수역 시·군 상생협력에 관한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상태다.

협의회가 법적 책임을 운운하면서 지역 현안을 둘러싼 갈등과 마찰이 자칫 법정 공방으로 치닫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도의회 의장단은 양 지역 간 마찰이 지역주의를 심화하고 의회 운영에 심각한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하며 의장단 차원의 중재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김영배 의장은 “옥정호를 둘러싼 갈등이 갈수록 깊어가고 있어 지역민들의 우려가 크다”며 “의장단을 소집해 이야기를 듣고 대책을 논의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옥정호 상수원보호구역은 지난 1999년 임실군 운암면과 강진면, 정읍시 산내면 일원에 지정됐고, 각종 개발행위제한으로 인한 임실군민의 불만이 적잖았다. 전북도와 정읍시, 임실군, 순창군 등은 지난해 5월에 ‘옥정호 수역 시·군 상생협력 선언식’을 가진 바 있다.

 박기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