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 야구부 5명, 프로야구단 지명
원광대 야구부 5명, 프로야구단 지명
  • 최영규 기자
  • 승인 2015.11.04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재, 김영일, 송찬혁, 장대한, 조민성 선수 등 5명

프로야구단에 지명된 원광대 야구부 5명이 김준환 감독과 함께 총장실을 찾아 야구발전기금 1천1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원광대학교(총장 김도종) 야구부 선수 5명이 ‘2016 프로야구 드래프트’에서 각각 프로구단에 지명됐다. 선수 5명은 체육교육과 4년 김성재(투수), 사회체육학과 4년 김영일(투수), 송찬혁(외야수), 장대한(외야수), 조민성(외야수)이다.

롯데자이언츠에서 김성재·김영일 선수를 지명했고, 송찬혁·장대한 선수는 한화이글스, 조민성 선수는 넥센히어로즈에서 지명했다. 롯데자이언츠 김성재 선수는 올해 대학야구 선수 중 최고의 좌완 투수로 인정받고 있으며, 외야수 출신 김영일 선수는 4학년 때 투수로 전향해 대학야구 최고의 구속을 보이고 있다.

또 한화이글스에 지명된 송찬혁 선수는 공격과 수비, 주루플레이 등에서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으며, 넥센히어로즈의 조민성 선수는 파워가 뛰어나 타자로서의 능력에 주목하고 있다. 장대한 선수도 기초가 탄탄해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다는 것.

김준환 감독은 “가능성 있는 선수를 발굴해 좋은 선수로 만드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원광대 선수들은 많은 훈련 시간과 더불어 집중력을 높이는 훈련과 집중적인 팀플레이 훈련을 통해 어느 구단에서든지 자기 역할을 다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원광대는 올해 5명의 선수가 프로야구단에 지명돼 야구 명문대학으로서의 자리를 닦았으며, 김성재 선수 등 5명은 후배들이 좋은 환경에서 훈련에 열중할 수 있도록 배트와 글러브 등 야구용품 구입을 위한 발전기금 1천100여만원을 모교에 기탁했다.

1979년에 창단한 원광대 야구부는 2005 대통령기 전국대학야구대회 우승, 2006 전국종합야구선수권대회 준우승, 2006·2008 전국대학야구선수권대회 준우승, 2010 회장기 전국대학야구 춘계리그전 우승, 2013 회장기 전국대학야구 하계리그전 우승 등 대학야구의 강자로 자리하고 있다.

익산=최영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