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사소개
 
2010년 8월 고충처리인 간담회
icon 관리인
icon 2014-02-10 16:19:34  |  icon 조회: 654
첨부파일 : -
 일시 : 2010년 8월2일
 장소 : 본사 3층 편집국장실
 주제 : 지방선거 관련 기사 신문윤리위 주의결정 처분
 참석자 : 황선철 고충처리인(변호사), 김태중 편집국장, 이병주 편집부국장, 이보원 정치부장
 
 김태중 편집국장 : 올해는 지방선거 때문에 정치기사가 지면의 상당부분을 차지했다.
 지역적인 특성상 연초부터 민주당 경선기사부터 본선기사까지 넘쳐났다.
 이와중에 지난 5월31일자 3면에 보도한 ‘정운천후보 부인 최경선여사 글 화제’ 제하의 기사가 신문윤리위원회로부터 주의 처분을 받았다. 한나라당 정 후보뿐만 아니라 민주당, 민노당 후보들의 부인까지 전부 기사를 다뤘는데도 ‘특정후보 홍보’ 운운하며 주의처분을 내렸다.
 
 이보원 정치부장 : ‘특정정당이 독주하는’ 전라도라는 지역적 특성을 감안하지 않은 채 신문윤리위에서 중앙적인 시각만을 갖고 판단한 것 같다. 그리고 여야 도지사 후보 부인에 대해서는 모두 기사를 다뤘는데도 편향적인 잣대를 갖고 들이대는듯한 인상이다.
 
 황선철 고충처리인 : 우선은 신문윤리위측의 답변을 다시한번 들어보는게 순서라고 본다. 전북이라는 지역적인 측면은 고려하지 않고 일정한 기준을 놓고 판단하는게 문제는 있지만 왜 이 기사에 대해 주의처분을 했는지 따져봐야 할 것 같다. 그리고 신문윤리위의 판단이 옳다면 해당부서의 정치기사 기획을 재검토하고, 기자교육에도 힘을 써야 할 것이다.
 
 이병주 편집부국장 : 그동안 신문윤리위의 기사검증을 분석해보면 중앙적인 시각이 짙다. 지빙신문은 지역의 이익을 대변하고 지역주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게 최우선인데 신문윤리위는 이를 놓고 지역감정 운운하며 시정조치를 요구해왔다.
 
 황선철 고충처리인 : 신문윤리위도 나름대로 고충이 있을 것이다. 심의위원들도 심사숙고해서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는만큼 어떠한 기준에서 기사가 중립성을 벗어나고 특정후보 홍보에 치우쳤다고 판단했는지 절차를 밟아 따져봐야 한다.
2014-02-10 16:19:34
222.105.90.12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