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6.25전쟁영웅 - 임택순 공군 대위
이달의 6.25전쟁영웅 - 임택순 공군 대위
  • 전북동부보훈지청
  • 승인 2021.03.08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택순 공군 대위

 임택순 대위는 6·25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 7월 10일 공군사관학교 1기로 졸업하여 소위로 임관하였다. 임관 후 제21정찰비행대대와 제15교육비행전대에서 임무를 수행했으며, 1953년 1월 5일 강릉 제10전투비행전대로 전속되어 F-51 무스탕을 조종하며 적진을 공격하는 임무를 수행하였다.

  그러던 중, 1953년 3월 6일 임택순 중위(당시)는 동부전선의 요충지로서 2년 동안 격전이 거듭되던 강원도 고성 351고지의 방어를 돕기 위해 열두번째 출격에 나서게 되었다. 그리고 351고지의 적의 진지를 파괴하고 재차 공격을 위해 진입하던 중 적군의 대공포탄에 우측 날개가 피탄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하게 되었다.

  지상에서 이를 지켜보던 전방공중통제관은 임 중위에게 신속히 탈출할 것을 권유했으나, 그는 그대로 기수를 적진으로 향해 마지막까지 조국을 위한 충정을 바치며 전투기와 함께 장렬히 산화하여 호국의 별이 되었다.

  정부는 공군사관학교 출신 조종사로서 최초의 전사자가 된 임택순 중위의 전공을 기려 1953년 4월 20일 대위로 1계급 특진과 함께 을지무공훈장을 추서하였다. 

 전북동부보훈지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