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보건소 메르스 방역대책반 운영

2018-09-12     방선동 기자

 부안군보건소는 서울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 확진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 전파하고 긴급 비상 방역대책반을 구성해 전 직원 24시간 비상연락 체제를 10일부터 가동 운영 중이다.

 이에 따라 보건소는 부안군 거주자의 경우 접촉자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비상상황에 대비해 재난안전부서와 의료기관의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환자발생 즉시 음압격리병실이 있는 전북대병원으로 이송할 수 있도록 사전 대비 태세를 철저히 하고 있다.

 또 관내 유관기관과도 적극적인 협조체계 구축하였으며 어린이집, 예술회관 등 다중 집합장소에 소독제를 배부해 메르스에 대한 군민들의 불안감을 감소시키고 올바른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건강한 일상, 건강한 가정, 건강한 지역사회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예방활동을 강조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메르스는 일상생활 속에서는 감염되지 않는 만큼 과도한 불안을 가질 필요가 없고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관리와 감염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메르스 사전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안=방선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