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기관 보험대리점업 영업실적 감소

2018-09-12     김장천 기자

 은행·농협 등 금융기관 보험대리점의 신계약 초회(첫) 보험료가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12일 발표한 ‘2018년 상반기 금융기관 보험대리점 영업실적’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금융기관 보험대리점(1,257곳)의 신계약 초회보험료는 3조4,12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같은기간 보다 1조7,013억원(33.3%) 감소한 수치다.

 생명보험(2조6,767억원)이 1조5,653억원(36.9%) 감소했고, 손해보험(7,360억원)이 1,360억원(15.6%) 감소했다.

 생명보험회사들이 새 국제회계 기준(IFRS 17) 도입을 앞두고 저축성 보험의 보험료가 매출에서 제외돼 보험회사의 저축성보험 판매 유인이 낮아졌고, 지난 4월부터 장기 저축성보험에 대한 세제혜택이 축소돼 소비자 가입수요도 줄었기 때문이다.

 지난 4월부터 일시납 장기 저축성보험 비과세 한도가 2억원에서 1억원으로 줄었고 월 적립식 장기 저축성보험 비과세 한도(월 150만원 이하)도 신설됐다.

 금융 권역별로 보면 전체의 66.4%를 차지하는 은행의 신계약 초회보험료는 2조2,64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조5,156억원(40.1%)이 감소했다.

 농업협동조합도 1조1,178억원으로 전년 동기 1천630억원(12.7%)이 떨어졌다.

 금감원은 “보험회사의 저축성 보험판매 축소전략으로 금융기관 보험대리점 판매실적 감소 현상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기관 보험대리점 현황은 농업협동조합이 1,134개사로 가장 많았고 저축은행 79개, 증권회사 20개, 은행 16개, 카드사 8개다.

 김장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