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경고창군민회, 2억원 상당 고창 멜론 구입

2018-09-12     고창=김동희 기자

재경군민회(회장 김광중)가 고창지역 상품 애용에 적극 나서 2억원 상당의 멜론 7540박스를 구입하여 멜론 농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힘을 보탰다.

 12일 고창군 공음면 황토멜론선별장에서는 유기상 고창군수, 조규철 고창군의회 의장, 김광중 재경군민회장과 회원, 김성욱 황토멜론연구회 회장과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창 황토멜론연구회 회원들이 생산한 멜론 첫 출하 기념행사가 열렸다.

 이날 맬론을 구입한 재경고창군민회는 김광중 회장을 주축으로 서울, 인천 및 경기 일원에 거주하는 재외군민들을 회원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매년 재외군민들이 한 자리에 모여 화합을 다지는 ‘고창인 큰 잔치’를 비롯해서 고창농수축산물 구입과 고창인이 운영하는 업체 애용 및 홍보, SNS와 홈페이지를 활용한 고향상품애용하기 등 고창사랑을 실천하는 ‘애향봉사단’도 운영하고 있다.

 이번 고창멜론 구입도 추석 명절을 앞두고 고향의 농특산물로 명절선물을 준비하자는 재외군민들의 뜻을 모아 마련됐다.

 김광중 재경군민회 회장은 “고창을 사랑하는 회원들의 마음을 모아 우리 고향에서 생산한 품질 좋은 멜론 구매를 추진하게 됐다”며 “재경고창군민회는 이미 홈페이지(http://gochanggunmin.co.kr/)도 운영하면서 상시적인 고창농특산물 온라인장터와 고창인 업체 소개 등에 적극 나서고 있고 앞으로도 고향발전에 늘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앞으로도 군민과 재외군민 모두와 손잡고 고창농특산물과 고창상품 애용, 고창사람 키우고 고창인재에 기회를 먼저 주는 ‘자랑스런 고창만들기 군민운동’과 ‘나눔과 봉사와 기부의 천국 고창’을 함께 만들며 자랑스러운 ‘한반도 첫 수도’를 고창인의 손으로 이뤄가겠다”고 말했다.

 고창 황토멜론연구회는 31농가 27ha의 멜론을 재배 중이며 매월 회의와 교육을 통해 고품질 멜론을 생산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농가들의 노력과 군 농업기술센터의 교육과 지원 등으로 고창 멜론은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 ‘소비자가 선정한 품질만족대상’ 2년 연속 수상 등 매년 상을 받고 있다.

고창=김동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