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식업중앙회·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소통 간담

2018-09-11     이방희 기자
 한국외식업중앙회(회장 제갈창균)와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과의 외식업 현장소통 간담회가 11일 오후 4시 30분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외식업중앙회 2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는 제갈창균 중앙회장을 비롯해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유관 관계자 3명과 외식업중앙회 회장단 23명이 참석했다.

 제갈창균 중앙회장은 인사말에서 “외식업 시장이 점점 더 어려워지는 것은 우리나라의 경제 지표가 좋지 않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도 우리 외식인들은 무엇인가 숨통이 트이는 해결책을 갈구하고 있는 실정이다”라며 “농식품부가 외식업 분야의 콘트롤 타워 역할을 해 외식업 분야에 대한 정책과 갈등을 조정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과 외식업계에도 결실의 계절이 다가오기를 간절히 바라며, 근로자의 근로소득 뿐만 아니라 사업자의 사업소득도 더불어 늘어날 수 있는 묘안들이 자유롭게 교환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회는 앞서 정부가 발표한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대책’은 외식업계의 생존과 직결되는 지원 대책으로는 핵심 사항이 미흡하다며 ▲연말정산 외식지출비용 소득공제 신설 ▲무료직업소개소 운영 예산 지원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등 금지에 관한 법률 개정 ▲신규영업자 식품위생교육 온라인교육 폐지 ▲음식점업 영업 신고제의 ‘허가제’ 전환 등을 건의했다.

 이개호 장관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는 외식업계의 어려움을 관계부처와 적극 협업해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방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