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자동차 불황, 중소기업 대출연체율 급등

2018-09-11     김장천 기자

 조선·자동차산업이 불황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중소기업들의 은행대출 연체율이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7월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올 7월 말 현재 0.58%로 전달보다 0.10%p 상승했다.

 중소기업의 이번 연체율 상승은 선박·자동차 부품 등 제조업 업체를 중심으로 신규 연체가 발생한 원인이 깊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도내의 경우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GM대우 군산공장의 잇단 폐쇄로 납품업체 등 지역산업 전반에 걸쳐 악영향을 끼치고 있는 실정이다.

 대기업 대출 연체율도 상승했다. 지난 6월 1.78%였던 연체율이 7월 들어서는 0.01%p 오른 1.79%였고,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해서는 무려 1.21%p나 뛰었다.

 전체 기업대출 연체율은 7월 말 0.81%로 전월 대비 0.08p 올랐고, 전년 동기 대비 0.14p 높았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7월 말 0.27%로 0.02%p 상승했고, 전년 동기 대비로는 0.01%p 높다.

 다만,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19%로 전월 대비로나 전년 동기 대비로 같은 수준을 유지지만 신용대출 등 다른 가계대출의 연체율은 0.44%로 전월 대비 0.04%p 올랐다.

 가계와 기업을 합친 전체 원화대출 연체율은 0.56%로 전월 대비 0.05%p, 전년 동기 대비 0.08%p 상승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향후 시장금리 상승 등에 따른 연체 증가에 대비, 신규연체 발생 추이 등을 계속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7월 중 신규연체 발생액은 1조5,000억원으로, 연체채권 정리규모(6,000억원)를 웃돌아 연체채권 잔액은 9,000억원 늘어난 8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김장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