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일반고 신입생 9천550명 뽑는다

2018-09-11     김혜지 기자

2019학년도 도내 평준화지역 일반고 36개교에서 신입생 9천550명을 선발한다.

전북도교육청은 이같은 내용의 2019학년도 평준화지역(전주·군산·익산) 일반고 신입학 전형요강을 공고했다.

이번 공고에 따르면 모집 정원은 전주 23개교에서 6천244명, 군산 6개교에서 1천566명, 익산 7개교 1천740명 등 총 9천550명이다.

응시 자격은 도내 중학교 졸업(예정)자와 중학교 졸업자로서 전북에 거주하는 자, 검정고시 합격자 및 중졸 이상의 학력을 인정 받고 전북에 거주하는 자, 타 시·도 특성화중학교, 자율중학교 졸업예정자로서 전북에 거주하는 자다.

지원 방법은 학군 내 모든 학교를 지망 순으로 선택할 수 있다. 다만 전주는 배정권역을 선택해야 하며, 혁신권역은 양현고 외 6지망까지, 일반권역은 13지망까지 선택할 수 있다.

국제고·외고·자사고 지원자도 평준화 일반고에 지원 가능하다.

전형은 남녀 구분 없이 내신점수(석차백분율)로 선발한다.

합격자는 ‘선 지원 후 추첨’방식으로 학교를 배정하는데, 성적 등은 고려하지 않고 지망한 순으로 추첨 배정한다. 추첨 배정된 학교는 변경할 수 없다.

합격자의 남녀수에 따라 학급당 정원은 탄력적으로 조정된다.

응시원서 교부 및 접수 기간은 오는 12월 24∼27일이며, 합격자는 2019년 1월 10일에 발표된다. 학교배정은 2019년 1월 18일에 이뤄진다.

김혜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