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농업·금융’ 공공기관 유치전 돌입

2018-09-10     설정욱 기자
전북혁신도시

전북도가 ‘금융과 농업’공공기관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최근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 추가이전 움직임이 빨라지면서 전북에서도 기관 유치 활동에 착수했다.

도는 공공기관 추가이전 대응 TF팀을 구성해 전북 지역 여건에 맞는 신속한 전략 마련에 나섰다.

TF팀은 임상규 도 기획조정실장을 단장으로 기획관과 건설교통국장, 전북연구원, 관련 시군(전주·완주) 기획부서장 등 7명 내외로 구성됐다.

격주 1회 회의를 기본으로 하되 필요시 수시로 협업한다는 방침이다.

TF팀 주요 역할은 정치권·부처 동향 파악 및 대응, 정부대응 연구과제 수행 등이다.

도는 지난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공공기관 추가 이전’ 발언 이후 관련 기관을 분류·검토하는 작업을 벌여 10개 안팎의 기관을 선별했다.

전북도가 가장 역점 추진하는 분야는 금융이다.

연기금 금융 중심지 기반을 조성, 제3의 금융도시로서 입지를 굳히기 위해서다.

지난 2월 기금운용본부의 전북 이전에도 관련 업계는 분점조차 둥지를 틀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도는 내부적으로 우체국금융개발원, 한국투자공사, 한국공정거래조정원, 예금보험공사 등을 유치 대상기관으로 분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부터 착공되는 전북금융타운 내 국제금융센터와 MICE 시설, 대규모 숙박시설 등 핵심시설을 내세워 최대한 많은 기관을 끌어오겠다는 각오다.

해당 기관들이 전북 입주가 결정된다면 국민연금공단과 거래하는 60여 개 국내·외 금융기관들의 연쇄 이전도 바라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업 관련 기관 역시 전북 유치가 시급하다.

전북이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를 구축하고 농생명 수도로 자리잡기 위해선 현재의 공공기관만으로는 한계가 명확하다.

추가 기관을 확보하는 게 급선무인데 농업정책보험금융원, 식품안전정보원, 한식진흥원, 한국임업진흥원 등이 그 대상이다.

여기에 오래전부터 지역에서 요구해온 농협중앙회의 이전도 재시도해볼 만하다.

농협중앙회가 오면 농도(農都) 전북의 컨셉에 맞고 삼락농정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기 때문이다.

또한 지역의 미래 청사진인 농생명 허브와 제3의 금융메카를 동시에 지원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도는 TF팀을 중심으로 혁신도시별 이전공공기관 유형 및 규모의 차이를 감안한 전북도 여건의 열악성을 부각해 정부에 농생명·금융 기관 추가유치 필요성을 설명한다는 계획이다.

임상규 기획조정실장은 “정치권과 국토교통부 등 정책적 동향을 예의 주시하면서 수도권 지역의 공공기관 추가 이전 기관 발굴 등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설정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