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4개교에서 식중독 의심환자 112명 발생

2018-09-06     김혜지 기자

전북지역 4개 초·중학교 112명의 학생이 학교 급식에서 조각 케이크를 먹고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전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전주 문학초(33명), 익산 부천중(42명), 완주 봉서중(23명), 장수 장계초(14명) 등 3개교에서 112명(6일 오후 1시 기준)의 학생이 식중독 의심 환자로 파악되고 있다.

이 학생들은 5일부터 설사, 복통, 메스꺼움, 열 증상을 보였다. 이들 학생들은 공통적으로 유통 전문 판매 업체인 ‘풀무원 푸드머스’가 공급한 더블유원에프엔비의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이크’를 섭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이 제품이 제공된 학교는 도내에서만 12개 학교인 것으로 조사됐지만 8개 학교에서는 아직까지 식중독 의심 환자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해당 제품은 유통되지 않도록 잠정적으로 금지 조치됐으며, 광주식약청에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해당 제품에 대한 주의 공문을 모든 학교에 보낸 상태다”며 “추가로 공급된 학교가 있는지, 추가 식중독 의심환자 학생이 있는지 모니터링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혜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