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의 수묵전 '流墨-생명력' 김승호 개인전
한여름의 수묵전 '流墨-생명력' 김승호 개인전
  • 이형기 도민기자
  • 승인 2013.07.30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직까지 먹색을 고집하는 김승호 작가를 갤러리 숨의 정소영 관장은 '형형색색 한여름에는 짙은 묵(墨)으로 그린 소나무와 버드나무를 감상하면 더 시원할 것'이라고 '流墨-생명력'전시를 소개했다.

'빨간 한지와 묵(墨)의 극과 극이 만나는 것으로 빨간 배경을 노을로 생각하며 자기를 되돌아보는 관객도 있었다'며 이 시대는 소나무의 꿋꿋함과 빨간색이 주는 정열이 필요하다고 김승호 작가는 말했다.

전주천의 수양버들은 겨울에 심한 가지치기를 해도 봄이 되면 새로운 생명력에 조형까지 해서 다시 자라는 것을 보고 어려울 때 힘이 되었다고 수양버들을 그림을 설명했다.

이형기 도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