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호 빈곤한 공격력 과제
홍명보호 빈곤한 공격력 과제
  • /노컷뉴스
  • 승인 2013.07.29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심차게 출항에 나선 ‘제1기 홍명보호’에게 남은 것은 결국은 아쉬움뿐이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013 동아시안컵에 출전해 2무1패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짧은 소집기간에 홍 감독이 목표로 했던 ‘한국형 축구’를 위한 기반을 다지는 데 성공했지만 무엇보다 3경기를 치르는 동안 1골에 그친 빈곤한 공격력이 문제로 지목됐다.

축구는 무엇보다 골이 필요한 경기다. 아무리 뛰어난 경기력을 선보이더라도 골을 넣지 못한 경기에서 얻을 수 있는 최상의 결과는 무승부뿐이다. ‘한국형 축구’도 골이 있어야 빛날 수 있다.

유럽에서 뛰는 해외파 없이 K리그와 일본 J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로 구성된 ‘제1기 홍명보호’의 공격수는 3명. 전임 최강희 감독 시절에도 대표팀에 승선했던 김신욱을 비롯해 김동섭(성남)과 서동현(제주)이다.

하지만 결과는 기대 이하다. 아시아에서도 손꼽히는 장신 공격수 김신욱은 그라운드에 나설 기회조차 잡지 못했다. 김동섭이 호주와 일본전에 선발 출장했고, 서동현은 중국과의 경기에 나섰다. 결국 둘은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한 채 무득점으로 대회를 마쳤다.

4-2-3-1 전술의 꼭지점으로 나선 김동섭은 많은 움직임으로 동료들과의 소통까지는 성공했으나 공격수에게 필요한 확실한 ‘킬러 본능’은 보여주는데 실패했다. 서동현 역시 마찬가지다. 이 때문에 이 대회에서 많은 출전 시간을 얻지 못한 김신욱의 활용법에 의문이 따른다.

홍명보 감독은 검증된 장신 공격수 김신욱의 투입을 주저하게 된 이유로 우리 선수들이 자연스럽게 롱볼 축구에 의존하게 된다는 이유를 꼽았다. 홍 감독의 생각이 바뀌지 않는 이상 향후 대표팀에서 김신욱의 활용은 극히 제한적일 수 밖에 없다.

이와 관련해 홍 감독은 지난 24일 중국전이 끝난 뒤 “2경기에서 골을 넣지 못한 것이 앞으로 가는 데 있어 중요한 포인트가 됐다. 당장은 밝힐 수 없지만 10월 안에 중대한 판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홍 감독의 발언 이후 최근 축구대표팀의 부름을 받지 못했던 박주영(아스널)이 다시 돌아오는 것이 아닌가라는 추측이 뒤따르고 있다.

지난해 런던올림픽에서도 홍 감독은 병역을 미루기 위해 고의로 해외장기체류자격을 얻은 것으로 밝혀져 큰 비난을 받았던 박주영을 대표팀에 소집해 결국 동메달이라는 결과를 낸 전례가 있기 때문에 충분히 가능한 시나리오다.

홍명보 감독이 ‘박주영 사용법’을 잘 알고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하지만 최근 2시즌 동안 아스널(잉글랜드)과 셀타 비고(스페인)에서 이렇다 할 활약을 하지 못한 박주영이라는 점에서 확신을 주지 못한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가장 촉망받는 ‘영건’ 가운데 한 명인 손흥민(레버쿠젠)도 최전방 공격수로 활용할 수 있는 자원이다. 측면과 최전방에서 모두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활용도가 높다. 특히 지난 시즌부터 소속팀의 간판 공격수로 맹활약하고 있다는 점에서 적절한 활용법을 찾는 것도 어렵지 않다.  

/노컷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