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떠난 에닝요, 이동국에 애틋한 인사
전북떠난 에닝요, 이동국에 애틋한 인사
  • /노컷뉴스
  • 승인 2013.07.24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을 떠나 중국 슈퍼리그 창춘 야타이로 이적한 ‘녹색 독수리’ 에닝요(32)가 이동국에게 애틋한 작별 인사를 건넸다.

에닝요는 24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국이형! 형이라고 불러서 많이 놀랬죠? 항상 형이라고 부르라고 했는데 안 불러서 미안해요. 마지막이라서 마음껏 형이라고 부르려구요”라는 글을 남겼다.

그는 이어 “형이랑 (김)상식이형과 함께 경기를 뛸 수 있어서 행복했어요. 형들은 제 인생과 한국에서의 삶에 가장 큰 부분을 차지했던 사람입니다. 가끔 다툰 적도 있지만, 서로가 서로에게 그리고 우리팀이 더 잘 되기 위해서 그랬던 거 알아요”라고 덧붙였다.

브라질 출신의 에닝요는 그간 페이스북에 모국어인 포르투갈어로 글을 작성했으나, 이번만큼은 ‘한국어’로 직접 자신의 마음을 전달했다.

2009년 전북에 입단한 에닝요는 ‘닥공’을 주도하며 팀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같은 해 팀에 합류한 이동국과는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이동국 특급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그에 대한 애틋함이 클 수밖에 없다.

그는 마지막으로 “미안해요 형! 동국이형! 많이 보고 싶을 거에요!”라며 진한 아쉬움을 표했다.

해당 글을 접한 축구팬들은 “에닝요 끝까지 감동이네”, “에닝요 정 많은 선수였구나..”, “이동국도 많이 아쉽겠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노컷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