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이여!숭고한 뜻 깊은 발자취 되새기고자
6월이여!숭고한 뜻 깊은 발자취 되새기고자
  • 조금숙
  • 승인 2013.06.17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기에 6월 6일 현충일의 조기 게양의 실태를 보고 아쉬움과 새삼스럽게 선열들을 되새기는 성찰이 좀 더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조국을 지키기 위해서 단 하나뿐인 목숨까지도 기꺼이 바쳤던 순국선열님들의 넋을 기리는 날이 어찌 지정된 월이나 현충일에만 되새길 수가 있단 말입니까?

조국산하를 지켜낸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과 공훈을 어찌 빼곡하게 나붙은 표어 문장으로만 표현할 수 있겠습니까? 그마저도 소홀히 하는 건 아닌지 우리 자신을 스스로 준열이 되돌아보는 6월이기도 합니다.

오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실로 많은 애국선열님들이 피와 땀과 눈물을 흘렸습니다. 지정학적 특성상 한반도는 대륙국가의 침탈과 해양세력의 발호 속에 끊임없는 항쟁의 역사를 이어 왔습니다.

조국산하 어느 골짜기 어느 시내가 든 호국영령들의 넋이 잠들지 않은 곳이 있던가요? 60여 년 전 6.25전쟁은 또 어땠습니까?

국군 16만명이 전사하거나 실종되었습니다. 우방국의 젊은 군인도 이름도 모를 나라 한국전쟁에 와서 4만명 가까운 꽃다운 청춘들이 이 땅에서 목숨을 잃었습니다. 전북의 보훈단체는 6.25 때 16개 참전국 5개 의료지원국의 깃발을 호국보훈의 달 내내 아니 달을 넘겨서라도 성대한 게양식과 더불어 참전국의 우정을 기리고 되새길 행사 계획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우방국들과 선열님들의 이러한 고귀한 희생이 있었기에 우리 대한민국은 지금의 번영과 평화가 가능했던 것입니다.

그분들의 고귀한 희생에 보답하는 길 은 결국 조국을 제대로 지키고 더욱 튼튼히 하는 데 있습니다.

우리가 진정 평화를 원한다면 그 평화를 담보할 힘과 제도적 장치가 우선되어야 한다는 것이 명확한 사실인 것입니다.

통일조국을 지향하되 철통 같은 안보의식과 유사시 대비 태세라는 긴장의 끈을 초분이라도 풀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우리 민족은 감수성이 많아 천안함 사건시 국민이 다 망연자실 통곡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잃어버리는 것도 빠른 민족이라고 합니다. 북한이 최근 대화를 제의했지만 그 속셈은 아무도 모릅니다. 아무리 대화는 해도 핵과 미사일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이 재가동 된다 해도 항시 대북관계는 불안한 상황이기에 더욱 그렇습니다.

또한, 순국선열들과 호국영령들을 기리는 보훈정책도 한층 더 정성을 기울여야 하겠습니다.

한국은 지금 국민소득 2만 달러를 훌쩍 넘었고 세계에서 9번째로 무역 1조 달러 를 달성한 교역 대국이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호국보훈의 수준은 어찌 되어야 하겠습니까? 당연히 그만큼 수준에 걸맞게 높아져야 할 것입니다.

우선 6.25때 북한지역에서 숨진 국군 유해 발굴과 송환 작업에 대한 실질적 진척이 절대 필요합니다. 지난해 미국을 통해 송환된 국군 유해 12구는 그러한 노력을 더욱 분발케 한 것입니다.

당시 국군 전사자 실종자 16만명 가운데 현충원에 안장된 숫자는 3만여 명이 채 되지 않았습니다. 그렇다면 그분들의 고귀한 흔적들이 머리카락 한 개라도 이름 모를 산하 어딘가에 점점이 흩어지고 뿌려져 있어 외로운 언덕 산골짜기 에 서 해와 달이 이름 모를 넋을 지켜 주고 있음입니다. 이름 잃은 그 별 자라에 그에 이름을 찾아주어 더욱 빛나게 하는 것이야말로 우리 후손들의 책무요 과제이기도 하지만 이 일이 보훈 선진화로 가는 지름길이기도 합니다.

보훈대상자와 유가족에 대한 처우에도 소홀함이 없어야 할 것입니다.

온전한 보상과 예우를 위해 꼭 보답해야 할 분들에게 혜택이 제대로 돌아가도록 세밀하게 가려내서 관리하는 일은 국가보훈처의 당연한 책무입니다. 엉터리 대상자들이 귀중한 재산과 고귀한 명예를 훔쳐가는 일이 있어서는 절대로 안 될 일입니다. 그러나 서훈 신청의 과정에서 고통과 어려움 때문에 “훈장만 있고 보훈은 어디로 갔다.”라는 지적도 정부는 귀담아 들어야 할 대목입니다.

애국에 대한 국가의 보답은 강직한 나라를 만드는 일이 기본이기도 합니다. 애국은 민족정신의 뿌리이고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는 민족정기를 계승 발전시키는 핵심이기에 국가보훈의 현주소를 성찰해야합니다.

조금숙<광복회 전북지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