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충희 6년만에 복귀 원주감독 맡아
이충희 6년만에 복귀 원주감독 맡아
  • 관리자
  • 승인 2013.04.29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 원주 동부가 승부조작 파문으로 자진 사퇴한 강동희 전 감독의 후임으로 이충희(54) KBS 해설위원을 신임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동부는 29일 이충희 신임 감독과 계약기간 3년, 연봉 3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동부는 "감독을 선임하는데 있어 다양한 전략,전술로 팀을 이끌 수 있는 경험과 선수들의 개인기량을 발전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지도자를 최우선으로 생각했다"며 이충희 감독을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충희 감독은 한국 남자농구를 대표하는 인물로서 선수 시절 '슛 도사'로 불리며 한국은 물론 아시아에서도 최고의 슈터로 명성을 날렸다. 또한, 선수 은퇴 후에는 프로와 대학에서 감독을 역임하며 선수와 지도자로서 풍부한 경험과 경력을 쌓아왔다.

이충희 감독은 "좋은 팀의 감독을 맡게 되어 영광이다. 우선 저를 믿고 팀을 맡겨 준 동부 구단에 감사 드린다. 동부엔 우수한 선수들이 많다. 이 선수들의 장점을 잘 살릴 수 있는 농구를 펼쳐 보일 생각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노컷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