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의회 시정질문-남관우 의원
전주시의회 시정질문-남관우 의원
  • .
  • 승인 2012.09.14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이 반대하는 건산천 복원사업 꼭 시행하여야만 하는가 ?>
 

사랑하는 65만 전주시민 여러분!

그리고 이명연 의장님, 윤중조 부의장님을 비롯한 선배, 동료의원님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저는 진북, 금암1,2동 출신 복지환경위원장 남관우 의원입니다.

올 한해는 다른 해와 달리 폭염과 태풍으로 인명과 재산피해를 겪으면서도 시민의 편안한 생활을 위하여 발 빠른 행정을 펼쳐 주신 송하진 시장님과 1,800여 공직자 여러분의 그 동안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본 의원은 진북동과 금암동 경계에 흐르는 건산천은 일명 모래내라고 부르는 하천으로 옛날 이하천은 아중리 일대가 개발되기 전에는 아중리 인근 농경지와 저수지에서 흐르는 물이 모래내로 내려왔으며 복개 중간지점인 구 한진고속옆 북문교에서 노송천의 물을 받아 백제교 부근 전주천으로 합류되는 중간 하천 역할을 해왔으나, 아중리 일대가 개발되면서 하천의 기능을 상실하여 평상시 오수만 흐르는 하천으로 변질되어 왔습니다.

하천기능을 상실한 건산천은 1989년도 모래내 시장 옆부터 복개를 시작하여 1991년도에 금회 복원사업을 하려하는 진북동 우성아파트부근 옛 농산물공판장 약강다리까지 복개가 되었습니다.

복개 당시에는 흐르는 건산천 물이 적어 냄새가 나고, 파리·모기 해충 때문에 생활에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었고, 몰래 내다 버린 쓰레기와 무성한 잡초 등으로 하천 주변환경 또한 상대적으로 낙후되었을 뿐만 아니라 특히 비좁은 천변에 노상주차까지 겹치면서 주변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복개 당시 건산천은 이미 하천 기능을 상실하여 주민들의 생활 불편 및 상권 활성화를 위하여 복개가 시급하다는 필요성에 의해 복개공사를 시행하였다는 것을 본의원은 잘 알고 있습니다.

그 후 복개결과 건산천은 버려진 각종 쓰레기들과 물이 없어 흐르지 않고 부분 부분 고인 웅덩이, 위에서부터 흘러 내려오는 생활하수로 인한 각종 모기, 파리, 해충들도 일시에 사라져 주거생활도 덩달아 쾌적하고 편안하고 안락한 주거환경이 조성되었으며

침체되었던 하천주변 상권은 복개된 하천을 이용 편리하고 넓고 확 트인 도로이용 및 넓은 주차장으로 활용 자동차 관련업, 음식점, 학원 등 복개된 하천을 따라 상가가 활성화되어 주민들은 희망찬 내일을 꿈꾸며 옛날에도 그랬듯이 현재도 주민들은 불편 없이 이곳 복개된 하천을 이용, 주차장 및 도로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본의원은 복개 당시 부족한 도로 및 주차장을 조성하여 대대적으로 성공사례로 발표해 가면서엄청난 시민의 세금으로 복개한 시설을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철거를 하려 하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물이 없는 건산천은 곳곳이 웅덩이 물이 고여 해충 서식지로 자리를 잡을 것이며, 특히 여름철에는 수질이 나빠져 녹조가 끼고 악취, 시궁창 냄새 등으로 상가를 방문하려는 손님들은 발길이 끊어지고, 무더위 속에 주민들의 고통은 날로만 커져가는 것이 눈앞에 선합니다.

현재 복개된 구간 주변 상인 및 주민들은 218면이라는 거대한 주차장으로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음에도 전주시에서는 구 농산물공판장 자리에 80면의 생태주차장만 계획하며, 바로 앞 주차장을 이용하고자 하는 상가 방문객들이 400m 떨어져 있는 주차장 신설지역까지 가서 주차해야 하는 불편을 초래하고 있습니다.

구 농산물공판장 부근 복개 종점에 가보면 오수가 오픈된 건산천으로 흘러 하천 내 넓은 저수로 가장자리에 오수로 인한 악취가 진동하는데 복원사업을 할 경우 우.오수 처리대책에 대하여 알고 싶습니다.

또한 생태하천을 조성하려면 가장 중요한 것은 자연적으로 흐르는 유지용수가 중요한데 본 하천은 건천으로 맑은 물 하천수가 전혀 흐르지 않고 생활하수만 흐르는 하수박스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천이란 상류에서 자연적으로 흘러 하류 아랫방향으로 흘러가게끔 하여야 하는데, 현재 건산천 복원사업은 유지용수를 자연적으로 흘려보내려는 노력은 하지 않고, 노송천에서 흘러 내려오는 하천수로만 건산천 유지 용수로 사용하려는 건지, 아니면 다른 대책이 있는 건지요.

현재에도 노송천 유지용수는 아중저수지에서 년 6천만원이라는 사용료를 지불하면서 유지용수를 흘려보내는데, 장기적으로 자연 유하방식으로 검토 시행하여야 한다고 판단됩니다.



시장에게 질문하겠습니다.

1) 물이 없는 하천 건천 복원을 하게 되면 각종 해충(파리, 모기 등) 서식 등 악취 발생 등이 우려되는데 이에 대비한 대책은 있습니까 ?

2) 현재 복개된 구간을 주차장으로 상가 손님이나 주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는데 부족한 주차장과 멀리 떨어져 이용가치가 떨어져 이용이 저조할 것으로 판단되는바 이에 대한 대책은 있는지요 ?

3) 건산천 주변 우.오수에 대비한 계획은 무엇입니까 ?

4) 상류지역 노송천 복원구간도 유지용수가 부족하여 복원사업에 대한 효과가 떨어진다는 말도 있는데, 향후 건산천 복원 구간에 대한 유지용수 확보 계획은 무엇입니까 ?

5) 주민이 반대하는 건산천 복원사업 꼭 하여야 하는가?

이상으로 질문을 마치겠습니다.

송하진 시장의 솔직하고 실천적인 답변을 기대합니다.

끝까지 경청해 주신 사랑하는 65만 시민여러분,

그리고 선배, 동료 의원님 여러분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