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영, 키스신-백허그 '신품' 보다 울컥
고소영, 키스신-백허그 '신품' 보다 울컥
  • /노컷뉴스
  • 승인 2012.07.09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스타 고소영이 남편 장동건이 출연중인 드라마 ‘신사의 품격’을 보며 질투했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장동건과 결혼 후 한동안 브라운관에 모습을 비추지 않았던 고소영은 9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 출연해 평소 알려진 까칠하고 도도한 이미지와 달리, 재치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고소영은 ‘내조의 여왕’답게 매회 SBS 드라마 ‘신사의 품격’을 모니터한다며 화제가 됐던 장동건과 김하늘의 키스신, 백허그 장면에 대해 “기분이 좋지만은 않았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드러냈다.

심지어 고소영은 “드라마를 함께 본 아들이 ‘우리 아빠 아니야’라고 말했다”는 사실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날 고소영은 ‘로맨틱의 대명사’로 불리는 장동건이 “집에서는 누워만 있다”는 사실을 폭로하기도 했으며, “나는 아직도 프로포즈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고소영은 화제를 모았던 ‘속도위반 임신’에 대한 이야기도 꺼냈다. 고소영은 속도위반에 대해 “철저히 계획한 일(?)”이라고 밝히는가 하면 “벌써부터 아이가 연기에 재능을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출산 후 참 많은 것이 변했다며 물욕에 목숨 걸었던 지난날과 어디서도 이야기 하지 않았던 산후우울증에 대해 털어 놓기도 했다. 고소영 출연분은 9일과 16일 2주에 걸쳐 방송된다.

 

/노컷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