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뉴스9’ 휴대폰 방송사고...시청자 빈축
KBS ‘뉴스9’ 휴대폰 방송사고...시청자 빈축
  • /노컷뉴스
  • 승인 2012.05.03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1TV ‘뉴스9’가 방송사고를 일으켜 시청자들의 빈축을 샀다.

2일 오후 방송된 ‘뉴스9’에서는 헤드라인 소개 직후 조수빈 아나운서의 자리 옆에서 휴대폰 벨소리가 울렸다. 조수빈 아나운서는 왼손으로 황급히 휴대전화 전원을 껐고 민경욱 앵커가 바로 리포트를 이어갔다.

시청자들은 이 사고에 “아마추어도 아니고 휴대전화를 왜 들고 방송에 나오는가”(ID whoxxxx), “기본이 안 되어 있다”(ID 회XX), “생방송 중에 휴대폰을 옆에 갖고 있다니 기본자질이 안 되어 있네”(ID underxxxxx), “대처는 재빠르게 했을지 몰라도 개념은 없다”(ID praxxx) 등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일부 시청자들이 “누구나 실수는 할 수 있다”, “빠른 대처는 역시 프로였다” 등의 의견을 냈지만 방송사를 대표하는 메인 뉴스의 앵커가 휴대폰을 켜 둔 채 방송을 진행한다는 것에 대한 비난의 여론이 이어지고 있다.

한 시청자는 “어처구니 없는 이런 실수는 프로 직업인으로서는 있을 수 없는 일”(ID starwxxx)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이날 ‘뉴스9’는 18.7%의 시청률을 기록, 방송3사의 뉴스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시청률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 집계 전국 기준).

 

/노컷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