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나눔과 사랑의 집 고쳐주기 추진
고창군, 나눔과 사랑의 집 고쳐주기 추진
  • 남궁경종기자
  • 승인 2012.03.2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은 농촌지역의 저소득층 및 노인세대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올해 2억5천만원의 예산을 확보하여 100세대를 선정 ‘나눔과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추진한다.

신청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저소득층, 장애인, 소년소녀가장, 독거노인 세대의 노후 불량주택이 해당되며 수리 범위는 지붕개량, 벽체·천정·부엌·화장실·창호 개보수, 방수 등이 해당된다.

한 세대당 250만원씩 지원하고 ‘주거현물급여집수리’사업 등 기존에 지원받은 세대는 선정대상자에서 제외된다.

군은 집수리 사업을 조기에 완료하기 위해 고창지역자활센터의 자활공동체인 다솜건축에 주택 수리를 위탁해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고창군은 저소득층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지난 2007년부터 ‘나눔과 희망의 집 고쳐주기’사업을 추진 지난해까지 10억9천만원을 투입하여 438세대를 추진했다.

고창=남궁경종기자 nggj@dom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