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도로공사, 얼짱 이바나 영입
여자 도로공사, 얼짱 이바나 영입
  • /노컷뉴스
  • 승인 2012.01.27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가 시즌 중후반을 넘어가는 시기에 외국인 선수를 교체했다.

시즌 처음부터 도로공사와 호흡을 맞췄던 조지나 솔레다드 피네도가 최근 허리부상으로 통증을 호소, 검진 결과 잔여 경기를 소화할 수 없는 것으로 드러난 것이 그 이유다.

이에 따라 도로공사는 급히 세르비아 국가대표 선수인 이바나 네소비치를 영입했다. 이바나 네소비치는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출신으로 세르비아 리그 명문팀인 레드 스타에서 6년간 선수생활을 했고 이후 이탈리리 1부리그와 2부리그에서 공격수로 활약하는 등 화려한 이력을 갖췄다.

이바나 네소비치는 190cm의 균형잡힌 체형으로 블로킹과 서브 능력이 탁월하며 레프트와 라이트를 오가며 공격이 가능한 올라운드 플레이어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모델활동을 할 정도로 빼어난 외모와 활발한 성격으로 한국리그에 빨리 적응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그동안 피네도 선수가 조직적이고 빠른 공격으로 팀의 중위권 유지에는 기여했지만 이바나 네소비치의 보강으로 높이의 한계를 극복하여 팀의 상위권 진입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이바나 네소비치는 2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개최예정인 인삼공사 경기부터 출전한다.

/노컷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