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올스타전 농구대통령 못본다
레전드 올스타전 농구대통령 못본다
  • /노컷뉴스
  • 승인 2012.01.26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전드 올스타전에서 '농구대통령'의 모습을 볼 수 없게 됐다.

KBL은 26일 "15주년 레전드 올스타전(28일) 선수로 선발된 드림팀 허재 KCC 감독과 매직팀 정인교 신세계 감독이 팀 일정으로 인해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 또 드림팀 최다 득표자 현주엽과 매직팀 홍사붕 벌말초 코치도 개인 사정으로 불참한다"면서 "대신 드림팀 이민형 고려대 감독, 매직팀 조성훈 전자랜드 유소년 감독이 팬투표 후순위 득표자로 출전한다"고 밝혔다.

현역 은퇴 후 미국에서 연수 중인 전체 최다 득표자 이상민은 26일 귀국해 레전드 올스타전에 출전할 예정이다. 올스타 팬투표가 시행된 2001-2002시즌부터 은퇴 전 시즌인 2009-2010시즌까지 단 한 번도 최다 득표 자리를 빼앗기지 않고 9년 연속 별 중의 별로 선정됐던 이상민은 레전드 올스타전에서도 팬투표 1위를 차지했다.

29일 열리는 올스타전 멤버도 바뀌었다. 매직팀 소속인 알렉산더 존슨(SK), 하승진(KCC)이 부상으로 인해 명단에서 빠졌고 허버트 힐(전자랜드)과 디숀 심스(KCC)가 대신 올스타전에 출전한다. 존슨과 하승진은 10개 구단 감독 의견 80%와 선수 의견 20%를 반영해 올스타 추천 선수로 선정됐다.

/노컷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