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적 타자 장효조 감독 별세
전설적 타자 장효조 감독 별세
  • /노컷뉴스
  • 승인 2011.09.07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프로야구의 전설적인 타자 장효조(55) 삼성라이온즈 2군 감독이 7일 오전 별세했다.

부산 동아대병원은 장 감독이 이날 오전 7시 30분쯤 간암 등으로 인한 합병증의 병세가 악화돼 치료를 받던 중 끝내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장 감독은 지난 올스타 브레이크 전후로 갑자기 살이 빠지기 시작해 정밀검진을 받은 결과 간암 등의 판정을 받고 집이 있는 부산으로 내려와 한 달 여 동안 치료를 받았다.

지난 1983년 프로야구 삼성라이온즈의 유니폼을 입자마자 0.369의 타율로 타격왕에 오른 장 감독은 선수시절 4차례나 타격왕에 오르는 등 한국 프로야구의 전설적인 안타제조기로 명성을 날렸다.

지난 1988년 12월 롯데로 트레이드 된 장 감독은 1992년 은퇴할 때까지 통산타율 0.331을 기록해 현재까지 프로야구 역대 타율 1위를 보유하고 있다.

장 감독은 현역 은퇴 후 롯데자이언츠 코치를 거쳐 올해부터 삼성라이온즈 2군 감독을 맡아왔다.

장 감독의 빈소는 동아대병원 장례식장 특5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9일 오전 9시, 장지는 부산 영락공원이다.

/노컷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