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잡았던 스페인 놓쳤다…U-20 축구, 승부차기 패배
다 잡았던 스페인 놓쳤다…U-20 축구, 승부차기 패배
  • 관리자
  • 승인 2011.08.11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덟 번째 키커로 나선 김경중(고려대)의 슛이 하늘로 향했다. 120분 혈투도 모자라 승부차기에서도 끝까지 '세계최강' 스페인을 물고 늘어졌지만 결국 승리는 골리앗의 몫이었다.

이광종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11일(한국시간) 콜롬비아 마니살레스 팔로그란데 스타디움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20 청소년월드컵 16강에서 승부차기 접전 끝에 6-7(경기 0-0)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2년 전 8강 신화 달성에 실패하며 16강 진출에 만족해야 했다.

전후반 90분과 연장 전후반 30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어진 승부차기. 2-2로 팽팽하던 상황에서 스페인의 세 번째 키커 코케의 슛이 골대를 훌쩍 넘었다. 승기가 한국으로 오는 듯 했지만 이번에는 이기제(동국대)의 슛이 정면으로 향했다. 4~7번 키커는 모두 골망을 가른 뒤 스페인의 8번 키커 로메우가 PK를 성공시킨 반면 김경중의 슛은 골대를 벗어나면서 눈물을 흘렸다.

FIFA 랭킹 1위 스페인. 각급 대표팀을 통틀어 역대 전적 2무5패의 절대적 열세다. 이번 대회에서도 한국은 1승2패, 와일드카드로 힘겹게 16강에 올랐지만 스페인은 3경기에서 11골을 몰아치면서 조 1위로 가볍게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FIFA 홈페이지도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라고 한국과 스페인의 16강을 표현했다.

하지만 리틀 태극전사들은 다윗이라는 평가답게 계속해서 돌팔매를 던졌다. 백성동(연세대)이 측면이 아닌 처진 스트라이커로 나서 공격을 조율했고 최성근(고려대)과 김영욱(전남)이 스페인의 공격을 막기 위해 더블볼란테를 이뤘고 윤일록(경남)이 왼쪽 측면에 섰다. 말리전 영웅 김경중 대신 문상윤(아주대)이 오른쪽 측면에 첫 선발로 출전했다.

역시나 기량은 스페인이 조금 앞섰다. 볼 점유율에서 40-60으로 밀렸다. 슈팅수 역시 4-10으로 스페인이 많았다. 하지만 리틀 태극전사들의 강력한 압박은 스페인을 당황시키기에 충분했다. 전반 12분 이용재(낭트), 전반 19분 김영욱, 전반 30분 최성근의 연이은 슈팅으 골키퍼 손에 걸렸다.

후반에는 더더욱 스페인을 몰아쳤다. 당황한 스페인은 후반 5분 다니 파체코 대신 이스코, 후반 13분 세르히오 카날레스 대신 알바로 바스케스를 투입해 흔들리는 팀을 정비시켰다. 한국 역시 후반 14분 윤일록 대신 김경중, 후반 31분 문상윤 대신 정승용(경남)을 투입해 끝까지 골을 노렸다.

팽팽했다. 후반 32분 로메우의 슈팅을 골키퍼 노동건(고려대)이 쳐냈고, 후반 41분 코케의 기습 중거리슛은 골대를 넘었다. 한국 역시 최전방에 위치한 이용재에게 계속해서 패스를 날렸지만 간발의 차이로 골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또 후반 47분 이기제의 슈팅도 골키퍼 품에 안겼다.

연장에 들어가자 이광종 감독도 승부수를 띄었다. 최전방에서 부지런히 뛰어다녔던 이용재를 측면으로 돌리고 교체 투입된 김경중과 정승용에게 최전방을 맡겼다. 연장 전반 14분 백성동의 침투패스를 받은 이용재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맞았지만 슈팅이 골대를 넘었고 연장 후반 5분 날린 슈팅도 골대를 벗어났다.

체력의 한계가 오면서 위기도 맞았다. 후반 9분 이스코의 슈팅을 골키퍼 노동건이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사이 테요가 달려들었고, 노동건과 혼전 중 골대로 향한 공을 장현수가 걷어내 위기를 넘겼다. 후반 11분 바스케스의 프리킥도 골대를 맞고 나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지만 결국 승부차기에 무릎을 꿇었다.

/노컷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