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구제역 일본 여행 자제를”
전북도 “구제역 일본 여행 자제를”
  • 소인섭
  • 승인 2010.05.26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규슈 남동부지역인 미야자키현에서 구제역이 잇달아 발생하자 전북도는 공무 국외여행을 자제키로 하고 일반인의 일본여행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달 9일 미야자키현서 최초 발생한 구제역은 일본지역에서 지난 23일까지 총 200건이 발생, 14만5천 마리의 소와 돼지가 매몰처리됐다.

도는 구제역이 여행객 등 사람을 통해 유입될 위험성이 있는 만큼 축산농가 등 관련산업 종사자에게 특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앞서 농식품부는 지난 20일 ‘미야자키 구제역 검역특별대책 회의’를 열고 여행객을 통해 유입될 가능성을 차단하기로 하고 해당지역에서 입국하는 여행객들의 위탁 수화물 소독, 검역탐지견 추가 배치, 여객선 내부 신발 소독조 설치 등의 조치를 한 바 있다.

도는 앞으로 일본지역의 구제역 확산 상태 및 정부의 대응계획 등을 수시로 파악해 도민에게 홍보함으로써 도내 축산업의 피해가 없도록 할 방침이다.

소인섭기자 iss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