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주지훈 마약 투약 혐의 징역1년 구형
배우 주지훈 마약 투약 혐의 징역1년 구형
  • 관리자
  • 승인 2009.06.09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 투약 혐의로 기소된 탤런트 주지훈 씨에게 징역 1년이 구형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7부(한양석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주 씨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있다"며 징역 1년에 추징금 44만 원을 구형했다.

최후진술에서 주 씨 측은 "순간의 호기심을 이기지 못하고 자제심을 잃어 많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줬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주 씨는 변호인 심문과정에서 "선처해 준다면 현역 군인으로
입대해 성실하게 군 생활을 수행하겠다"고 답하기도 했다.

주 씨는 지난해 초 동료인
연기자 윤설희와 모델 예학영으로부터 마약을 건네받아 투약한 혐의로 기소됐다.

한편 이번 사건에서 마약인 케타민과 엑스터시를 밀수하는 등 주도적인 역할을 한 윤 씨에 대해선 징역 7년에 추징금 1300만 원이, 예 씨에 대해서는 징역 5년에 추징금 220만 원이 구형됐습니다.

이번 사건의 선고공판은 오는 23일 오전 10시에 이뤄질 예정이다.

<노컷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