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완산동 직원, 청웅 명동마을 일손 돕기
전주 완산동 직원, 청웅 명동마을 일손 돕기
  • 박영기
  • 승인 2009.05.18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완산동사무소(동장 권혁신)직원 40여 명은 지난 17일 자매결연 마을인 청웅면 명동마을을 찾아 부족한 일손을 도와 주민들의 칭송이 자자하다.

이날 완산동사무소 직원 및 유창희 도의원 및 백현규 시의원 등 40여 명은 영농철을 맞아 청웅면 명동마을 김서운씨의 고추밭 2000㎡에 고추 말목박기와 고추 줄치기 등을 실시하며 부족한 일손돕기에 구슬땀을 흘렸다.

일손돕기에 동참한 권혁식 완산동장은 “바쁜 영농철에 일손부족으로 애를 먹고 있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고향에 계신 부모님 일손을 돕는 마음으로 열심히 봉사활동을 펼쳐 나갈뿐 아니라 명동마을에서 생산된 농산물 홍보 및 판매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 완산동사무소는 지난 2003년부터 청웅면 명동마을과 자매결연을 맺고 고령화된 농촌지역에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번기에 부족한 일손을 돕고 농산물 판매는 물론 두터운 정까지 쌓아 가고 있다.

임실=박영기기자 ykpar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