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퀼트 전문가 키운다
무주군, 퀼트 전문가 키운다
  • 정재근
  • 승인 2008.04.1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군이 지역여성들의 소득창출을 위해 퀼트기능인 연구모임 회원 20여 명을 대상으로 소득화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오는 5월 9일까지 5주 간 무주읍 농민의 집에서 실시될 예정이며, 지난해 실시된 퀼트 전문교육을 이수, 사범 자격증을 취득한 주민 김영자 씨와 권덕진 씨, 그리고 김미영 씨가 강사로 초빙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교육생 김영옥 씨(53·무주읍)는 “처음엔 취미로 한 번해보자는 생각으로 시작했는데 강사들을 보면서 자신감도 생기고 욕심도 생겼다”며, “열심히 배워서 자격증에도 도전해보고, 상품화시키는 일에도 적극 동참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교육생들은 교육기간 동안 강아지 인형과 고양이 키홀더, 깍두기 파우치와 가방, 거울장식 등 소품을 제작하고 있으며 무주군은 이들의 작품을 상품화해 반딧불축제와 농업인의 날 행사에서 전시 판매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주군 조현숙 생활개선 담당은 “퀼트는 여성들의 섬세한 솜씨와 정서를 담을 수 있는 창작공예”라며

“무주군에서는 여성들이 잠재된 능력을 발휘해 농외소득 창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투자 대비 높은 부가가치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