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윌리엄 모리스와 손잡고 美 본격 진출
비, 윌리엄 모리스와 손잡고 美 본격 진출
  • 박공숙
  • 승인 2008.02.1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겸 가수 비(본명 정지훈ㆍ26)가 할리우드 유명 에이전시인 윌리엄 모리스 에이전시(William Morris Agency, 이하 WMA)와 손잡고 본격적으로 미국에 진출한다.

소속사인 제이튠엔터테인먼트는 “본사는 세계적인 에이전시인 WMA와 전략적 제휴를 맺기로 했다”며 “1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기자회견을 연다” 고 밝혔다.

이번 기자회견에는 WMA와 워너브라더스 관계자가 참석하며, 비가 이미 촬영을 마친 영화 ‘스피드 레서(Speed Racer)’와 구체적인 차기 미주 활동 계획을 발표한다.

WMA는 엘비스 프레슬리, 매릴린 먼로 등 전설 속 스타를 배출해 온 100년 역사를 자랑하는 에이전시. ‘스파이더맨 3’ ‘엑스맨’ ‘킬 빌’ 등의 블록버스터 영화에서제작자, 감독, 극작가, 연기자를 발굴하거나 연계했으며 ‘24시’ ‘로스트’ ‘아메리칸아이돌’ 등 유명 TV 프로그램의 제작과 유통에 참여했다.

또 제니퍼 로페스, 재닛 잭슨, 앨리샤 키스, 에미넘 등도 WMA의 소속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