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소된 강현수, 뮤비제작 업체와 합의
피소된 강현수, 뮤비제작 업체와 합의
  • 박공숙
  • 승인 2008.02.04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직비디오 제작업체로부터 사기 혐의로 피소됐던 연기자 겸 가수 강현수(본명 이상진ㆍ29)가 고소인과 합의했다. 광고영상제작업체 K프로덕션 측은 4일 “중개인의 실수로 인해 생긴 오해를 풀고원만하게 합의했으며 고소를 취하했다”고 밝혔다.

K프로덕션은 “강현수와 뮤직비디오 촬영 계약을 하고 모든 작업을 끝냈으나 일부 착수금 외에 약 1년간 잔금을 치르지 않았다”며 지난달 28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사기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강현수 측은 “뮤직비디오 제작을 위한 투자자의 상황이 어려워지며 1천만 원 미만의 잔금을 못 치른건 사실”이라며 “강현수가 군입대를 하는 바람에 음반이 발매되지 못했지만 친분 있는 감독님인 만큼 도의적으로 노력해 지불하는 것은 맞다”고 원만한 해결을 원한 바 있다. 현재 강현수는 공익근무요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