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준 '다다익선' 내년 4월까지 보수
백남준 '다다익선' 내년 4월까지 보수
  • 박공숙
  • 승인 2007.11.19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본관 입구에 자리잡은 백남준의 ‘다다익선’을 내년 4월까지 못 보게 됐다.

‘다다익선’은 1988년 서울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전통 탑 형식으로 만들어진 높이 18.5m, 폭 11m, 무게 16t 규모의 대형 작품으로 개천절을 상징해 TV 모니터 1천3개를 6층으로 쌓아올렸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지난 2003년 모니터를 전면 교체하는 등 ‘다다익선’의 리모델링 작업을 했으나 이번에는 내부 전원, 고주파 동축케이블, 영상 재생용 플레이어, 영상 증폭기, 영상 분배기 등을 전격 교체한다고 19일 밝혔다.

보수기간은 내년 4월까지로 이달 9일부터 전원을 끈 상태이며 다음달부터는 작품 전체를 가림막으로 둘러쌀 예정이다.

한편 국립현대미술관은 LA한국문화원이 소장중인 백남준의 1993년 작품 ‘최초의디지털작곡가 스콧 조플린’을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으로 전환해 내달 중순 관람객들에게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