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무산에 따른 비난 빗발
선거법 무산에 따른 비난 빗발
  • 이병주 기자
  • 승인 2004.03.0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일 국회에서 선거법 처리가 무산된데 따른 도민들의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특히 정치신인의 경우 선거법 처리가 늦어지면서 선거운동의 제약은 물론 조만간 선거법이 처리되더라도 개정된 선거운동의 기회가 줄어들어 현역의원에 비해 상대적인 불이익이 커짐에 따라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장세환 전 정무부지사는 국회가 임시국회 마지막날까지도 선거법 개정안을 처리하지 못한채 회기를 마감한 것은 국민들의 정치개혁 열망을 무시한채 정치적 이익만을 챙기려는 국회의원들의 후안무치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김현종 전주포럼 대표는 총선을 40여일 앞두고 ‘선거의 룰’조차 정하지 못해 위헌사태가 지속되는 헌정사상 초유의 선거 파행국면이 장기화되고 있다며 선거법 개정이 늦어지면서 정치신인들의 손발을 꽁꽁 묶어 놓았다고 말하고 현역의원들의 무사안일 직무유기를 강도 높게 비난했다.

 염경석 민노당 덕진위원장은 자신들의 기득권만을 위해 국민의 대표임을 스스로 무너뜨린 한나라당과 민주당, 열우당을 규탄한다며 국회가 선거법 처리를 또 연기한 것은 파렴치함의 극치이며 보수정당의 당리당략의 소산이라고 주장했다.

 하연호 민노당 완주임실 총선후보는 선거를 한달여 앞두고 선거관계법이 결정되지 않은 것은 국회가 국민들을 기만한 것이라며 더이상 국민을 우롱하지 말고 16대 국회를 빨리 끝내라고 질타했다.

 이광철 열린우리당 중앙위원은 민주당과 한나라당이 짜고 친 선거구수정안 제출로 표결만 남겨놓았던 선거법 처리가 무산되었다며 한-민 공조는 총선일정에 큰 장애물을 놓았다는 점에서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윤덕 전주비전포럼 대표는 현재 전북의 선거구 획정은 어떻게 획정되든지 분쟁과 논란의 소지가 다분하다며 선거구획정위 안을 수용하지 않은 채 수정안을 제출해 선거법 처리가 무산된 것은 당리당략만을 고집한 민주당의 본색을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