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의원, 발언에 신중하라
문희상의원, 발언에 신중하라
  • 승인 2004.07.27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정부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문희상 의원이 강원도에서 동계올림픽에 대한 질문을 받고 ‘개인적으로 2014년은 평창이 도전하는 것이 옳다’고 노골적인 강원지역 편들기 발언을 해 전북도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무엇보다도 우리는 그가 마치 강원지역 무슨발전위원회나 강원도민회의 한 지도급 인사나 간부가 되는 것처럼 편향성을 일방적으로 노출할 수 있다는 그 자세와 사고방식에 먼저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이는 여당의 중진급 인사이자 한때 청와대의 2인자였던 그가 자신의 경솔한 처신으로 어떤 파장을 가져올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인상이다.


 문의원은 비서실장 재직시 야당에 대해 ‘발톱’을 가지고 있음을 숨기지 않았고, 지난 4.15총선뒤 열린우리당의 젊은 초선들을 향해 ‘총독’같은 버릇들이기 행태를 보여 일반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어떤 정치적 입지에서 국면을 타개해가는 방식이나 수단적 의미로 이해될 수 있었다.


 그러나 엄연히 전북도가 2010년을 양보하고 2014년을 취하기로 합의한 사정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을테고 2014올림픽 유치를 위해 도내 전지역이 들끓고 있는 사정을 무엇보다 잘 꿰뚫고 있을 판에 반대지역민 앞에서 앞뒤 안 가리고 천방지축을 떨었다니 얼마나 통탄할 일인가.


 그에게는 전북과 전북도민이 안중에도 없다는 말인가. 그게 바로 제2의 차지철이라고 불리우는 일방식의 무식하게 막 나가기 아닌가. 엘리트 코스의 문희상 의원이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차지철 식 형식과 방법에 물들어 제2의 차지철이 된다면 이야말로 비극이 아닌가.


 열린우리당에 올인해 주고, 평민당과 새정치국민회의 그리고 민주당과 열린우리당에 이르기까지 이곳의 정서와 그리 틀리지 않다고 보는 문희상 의원의 이번 발언이 그의 행보의 이중성이나 삼중성을 말해 주는지 혹은 고의성이 없는 실언인지 두고 보면 알 일이다.


 우리는 아직도 문희상이 그런 신중치 못한 발언에 행동으로 만회할 수 있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