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권 개발 말로만 할것인가
동부권 개발 말로만 할것인가
  • 승인 2004.10.31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의 지세적 바탕은 "東高西低"로 동부는 높은만치 산악을 이루고 서쪽은 낮은만치 평야를 그 배경에 깔고 있다. 그만치 전북의 지세는 동서가 상대적으로 대조를 이루고 있다. 서쪽은 일망무제의 대평원을 이뤄 일찍 농경문화의 본산이 되어있지만 동부는 그 입지가 산악권으로 둘러쌓여 자연 발전적 개발이 뒤지고 있다. 그 뒤진 동부권에 어떻게 개발의 속력을 붙여 동서 균형을 이룰 것인가.


지금 신행정수도 이전을 둘러싸고 국토균형발전 문제가 새로운 화두로 등장되고 있다. 우리 전북도 동서 균형발전 차원의 새로운 모델이 절실히 요청되고 있는 처지이다. 과연 그 방안이 무엇인가. 이른바 동부산악권 지대에 적합한 고냉지 채소나 특수작물 재배 따위의 구조적 바탕에서는 발전은 고사하고 제자리도 못가누는 후퇴만 거듭할 뿐이다. 그래서 자생적 동부권개발이 현안으로 대두되고 있다.


전북의 동부산악권은 남원과 임실, 순창, 진안, 장수, 무주 등 6개 시,군이다. 전북발전연구원이 전북도의 용역을 받아 이 6개지역에 대한 계획을 수립한바 있다. 동부권 지역 일대의 국토를 4차선으로 넓히고 철도를 신설하는 등의 교통망 확충을 필두로 각종 개발사업들이 그것이다. 그 사업비가 자그마치 16조2천160억원으로 잡혀있다. 언제 가서 이 사업이 종결될지 모르지만 막대한 사업비다.


물론 이 소요액은 "전발연"의 산출액일 뿐 전북도나 국가에서 책정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것이 동부권개발에 필요한 전문기관의 용역에서 산출된 것이라면 언젠가는 이를 실용화 할 수 있는 단계를 지금부터 모색해야 한다는 데 이의가 없다. 이것은 바로 해당 중앙부서와의 긴밀한 제휴를 뜻한다. 해당 중앙 각부처가 이 사업의 필요성을 인정하고 이를 예산에 계정해 놓고 단계적으로 국비확보를 해놓아야 하는 것이다.


16조2언여 억원의 국비에는 상당한 지방비도 포함되어 있지만 이의 확보가 쉽고 간단할 수는 없다. 앞에서도 지적한 대로 도는 도 대로 중앙부처와 긴밀히 제휴, 정치권과 연계한 입체적 협력망이 구축되지 않고서는 이 등치큰 사업이 실효를 거둘 수 없다. 전북도나 해당 6개 시군은 전북의 명운을 걸고 여기에 전력투구하지 않으면 안될 이유가 여기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