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몫 찾자 들끓는 민심
전북 몫 찾자 들끓는 민심
  • 박기홍 기자
  • 승인 2005.04.14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년 소외와 홀대의 전북이 낙후를 털기 위해선 참여정부의 공공기관 이전을 마지막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정부의 특단을 촉구하는 민심이 들끓고 있다. 사회단체들은 릴레이 성명서를 발표하고 ‘전북 최우선 배려’를 강력히 주장하면서 지역민들도 정치권이 전북의 제 몫 찾기의 선봉에 서야 할 것이라고 연일 주문하고 있다.


 참여정부는 균형발전 차원에서 수도권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키로 했으나 대형공공기관과 개별이전기관을 시·도별로 안배하여 배치키로 하는 등 사실상 불균형을 심화할 우려를 낳고 있다. 180여 개 공공기관을 시·도별로 획일적으로 배치할 경우 광역시가 있는 곳만 유리하고, 낙후 전북이 상대적 손해를 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도와 도의회, 전북애향운동본부 등은 낙후 전북에 혁신도시를 2개 이상 배치하고, 한국전력과 토공·주공 등 대형기관을 집중 안배하라고 강력히 촉구해왔다.


 강한전북일등도민운동추진 자원봉사단체협의회(공동대표 송기태·유유순)는 14일 긴급성명서를 발표하고 “40년 동안 지역개발, 인사 등 모든 분야에서 호남 몫, 전라도 몫에 항시 전북은 배제돼 왔다”며 “참여정부가 광주·전남에 대한 지원만으로 ‘호남에 할 일을 다 했다’고 생각하면 200만 전북도민은 생존권마저 위협받게 됨을 깊이 인식해 줄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협의회는 “공공기관 이전은 국가의 균형발전 차원에서 추진 되는 만큼 정부는 전국에서 가장 낙후된 전북을 최우선 배려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협의회는 한국전력과 건교부 산하 토공·주공을 전북에 배치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심각한 도민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민들도 “전북이 정치적 중흥기를 맞고 있다고 하는데, 왜 현안마다 제 몫을 찾지 못하는지 모르겠다”며 정치권의 분발을 촉구하고 있다. 한 시민은 “공공기관 이전만은 낙후 전북이 가장 큰 소리를 내 새로운 발전적 전기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공공기관 유치의 최일선에 정치권이 뛰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