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대통령 '동북아 다자안보협력체제' 구상 제시(종합)
노 대통령 '동북아 다자안보협력체제' 구상 제시(종합)
  • YONHAP 기자
  • 승인 2006.09.11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는 2006년 9월 10일 21시 30분 이후 사용할 수 있습니다>"다자안보협력 장기비전 위한 정치적 리더십 중요""ASEM, 지역.국가.계층간 양극화 해결 적극 노력해야" (헬싱키=연합뉴스) 성기홍 김재현 기자 = 아시아ㆍ유럽정상회의(ASEM)에 참석중인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0일 유럽의 신뢰구축과 통합의 경험을 동북아에 적용하는 '동북아 다자안보협력체제' 구축에 관한 구상을 제시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한국시간 10일 밤) 헬싱키 전시장 전체회의실에서 열린정치분야를 주제로 한 'ASEM 제1차 정상회의' 선도발언에서 유럽연합(EU)과 같은 동북아 다자공동체질서 구축 필요성을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연설에서 동북아 정세에 대해 ▲한반도 분단과 같은 냉전시대의 잔존 ▲테러, 대량살상무기, 환경오염 보전 등 새로운 안보위협 대두 ▲역내 세력관계변화가 초래할 불확실성 등을 지적한 뒤 "유럽 통합의 기초를 닦은 유럽안보협력기구의 성공적 협력사례가 동북아 다자 안보 협력을 위한 귀중한 모델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동북아 지역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각국의 공동이해를 기초로, 다자안보협력 구축에 대한 장기적 비전을 제시하는 정치적 리더십과 실천 의지"라며 '동북아 다자안보협력체제'를 "동북아의 기존 역내 안보 질서 및 여타 안보체제와 상호 보완적으로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또 "동북아에서의 다자안보협력은 협력안보, 포괄안보, 인간안보를지향해야 한다"며 '동북아 다자안보협력체제'의 지향점을 제시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동북아 다자 안보협력의 틀이 만들어질 경우에는 테러, 환경오염, 재난, 초국가적 범죄, 보건 문제 등에 대한 협력과 공동 대응 방안이 우선적인 관심사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그 다음 협력이 진전되면 정치.경제.군사 등여러 분야의 협력 문제도 포괄적으로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북아 다자안보협력체제'와 관련, 정부당국자는 "현 단계에서 6자회담이나 북핵 문제가 있는 상황에서 구체적인 참가 국가나 포맷을 얘기하는 것은 시기상조이지만, 노 대통령이 다자 정상회의를 통해 처음으로 공식적으로 제기했다는데 의의가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앞서 제6차 ASEM 개회식에 참석, 아시아 조정국 정상 자격으로 연설을 통해 ASEM 출범 10년의 성과를 평가하고 지역간, 국가간 양극화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ASEM 차원의 적극적 노력을 촉구했다.


노 대통령은 개회식 연설에서 "ASEM은 이제 '대화의 장'을 넘어 보다 실질적인'협력의 매개체'로 거듭나야 하며, 범세계적인 도전에 대한 공동대응도 좋은 방안이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무엇보다 세계화와 정보화의 진전으로 심화되고 있는 지역간,국가간, 계층간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는데 ASEM이 보다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한다"며 "한국은 지금까지 해 온 것처럼, 앞으로도 정보.교육 격차 해소를 비롯한 ASEM 차원의 양극화 문제 해결 노력에 적극 참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노 대통령은 이날 저녁 대통령궁에서 타르야 할로넨 핀란드 대통령이 주최하는 회원국 정상 업무만찬에 참석, 한국 정부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기울여 온 노력을 설명하고 ASEM 회원국들의 지지를 요청할 방침이다. 10-11일 이틀간 열리는 이번 ASEM에는 아시아 13개, 유럽 26개 등 총 39개 회원국 및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석하고 있다.


sgh@yna.co.kr jahn@yna.co.kr (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