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은행 이강본 노조위원장
전북은행 이강본 노조위원장
  • 황경호 기자
  • 승인 2007.03.16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합병 등의 회오리가 거세게 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금융환경 속에서 일단 전북은행이 향토은행으로서 명맥을 유지해 나갈 수 있는 최소한의 안전장치를 마련했다는 게 가장 큰 결실로 여겨집니다.”


 불과 주총 몇 시간 전 사측과 극적인 타결을 일궈낸 전북은행노동조합 이강본 위원장은 “그동안 전북은행을 사랑하고 아껴주시는 도민에게 근심과 걱정을 끼쳐드려 정말 죄송했다”며 “하지만 이같은 도민의 사랑을 밑거름 삼아 급변하는 금융계의 회오리 속에서도 전북은행이 향토은행으로서 제역할을 다할 수 있는 안전장치를 마련하게 돼 무척 다행스럽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최근 다른 지방은행 등의 상황을 고려할 때 앞으로는 그야말로 지방은행의 생존권이 위협받을 수 있는 금융환경의 위기가 도래하고 있다”며 “이같은 상황에서 이번에 합의된 노사발전경영협의회는 은행 M&A에 대해 노사합의를 전제하는 등 전북은행의 생존권을 지켜나가는 든든한 파수꾼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위원장은 “현재 금융권의 행장추천위원회 제도는 여러 가지 문제점을 안고 있는 데 전북은행이 전국 최초로 은행장에 대한 공모제 실시와 외부전문가의 위원 선임 등 제도적 개선을 모색해 나가기로 합의했다”며 “이는 은행장 선임에 있어서 보다 많은 객관성을 확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처럼 전북은행의 생존권에 대한 안전장치와 함께 보다 효율적인 은행 운영을 담보하기 위해 중간 경영평가와 은행의 미래 발전을 위한 팀 신설, 그리고 은행 발전에 노사의 힘을 보다 결집하는 계기로 삼기 위해 노사평화선언 등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또한 “지역경제에 대한 전북은행의 역할이 매우 크기 때문에 이번 사태를 바라보는 도민의 걱정을 잘 알고 있었지만 향토은행을 담보하기 위해 어쩔 수 없었던 점 너그러운 이해를 부탁드린다”며 “앞으로도 전북은행을 지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함과 동시에 도민의 지속적인 사랑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