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공원 왜 자꾸 미루나
태권도공원 왜 자꾸 미루나
  • 남형진기자
  • 승인 2007.08.28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사업비 변경 KDI용역 발표 또 연기
전북도의 핵심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태권도 공원 조성 사업이 기나긴 어둠의 터널에 갇힌 채 향후 사업 추진 규모 및 일정 등에 대한 먹구름만 드리우고 있다.


이달 말로 예정됐던 태권도 공원 조성 총 사업비 변경을 위한 타당성 용역 조사 결과 발표가 또다시 연기되면서 도가 바라는 만큼의 사업비 변경에는 훨씬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비관론이 대두되고 있기 때문이다.


28일 전북도에 따르면 무주군 덕유산 일원에 조성할 예정인 태권도 공원은 총 사업비가 당초 1천644억 이었지만 도가 7천468억원으로 증액해 줄 것을 정부측에 요청해 놓고 있다.


사업비 변경액이 20% 이상을 초과할 경우 타당성 검토를 거쳐야 한다는 규정에 따라 기획예산처가 올초 KDI측에 용역을 의뢰했으며 당초 지난 6월말까지 결과물이 나올 예정이었지만 일정이 늦어져 이달 말로 연기됐다.


그러나 이달 말로 예정됐던 KDI측의 타당성 용역 결과 발표가 갑자기 다음달 중순 이후로 재연기 된 것으로 확인돼 그 배경이 주목되고 있다.


현재까지 KDI측의 타당성 용역 결과 발표가 연기된 것은 문화관광부와 도가 이의를 제기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는 KDI측의 용역 결과가 도와 문광부의 기대와는 차이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태권도 공원 총 사업비 변경에 대해 처음부터 부정적 입장을 보여왔던 KDI측의 견해가 변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다.


이대로라면 다음달 중순 이후 발표될 예정인 KDI측의 용역 결과가 태권도 공원 조성 총 사업비 변경의 최대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는 시각 마저 제기되고 있다


또한 태권도 공원 총 사업비 변경이 여의치 않을 경우 현재 경주특별법과 연계 처리를 주장하는 한나라당 일부 의원들에 의해 발목이 잡힌 태권도특별법의 오는 9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소위 심의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되고 있다.


태권도 공원 조성 사업 추진의 양대 축 가운데 하나인 태권도특별법 제정을 확신할 수 없는 상황에서 총 사업비 변경 마저도 제동이 걸릴 경우 사업 추진의 전반적인 로드맵이 흔들릴 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태권도 공원 조성 사업은 국책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만큼 총 사업비 변경에 대한 부정적인 견해가 있기는 하지만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예산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