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동원선거 의혹제기는 해당행위"
정동영 "동원선거 의혹제기는 해당행위"
  • 연합뉴스
  • 승인 2007.08.28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는 28일 당내 경선을 둘러싸고 자신과 일부 주자에게 제기되고 있는 동원선거 논란과 관련, “부질없는 트집잡기, 음해, 모략에 경고하며 이런 식으로 당에 흠집을 내는 것은 해당 행위”라고 주장했다.


정 후보는 이날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동원선거 의혹은) 근거없는 낭설로, 유포자를 알면 고발하겠다”며 “모든 국민에게 참여 기회를 주자는게 완전개방 국민경선제의 취지로, 경선 성공은 참여의 폭발외에는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가뜩이나 당 지지율이 낮은 상태에서 당이 살아나는 방법은 경선 뿐이며 내홍을 겪는 것으로 비치는 것은 아무런 도움이 안된다”면서 “그럴 시간이 있으면 부지런히 표에 호소하는게 맞다. 궤변으로 당을 흠집 내는 분들이 왜 당에..”라며 대리접수, 동원선거 문제를 제기했던 친노(親盧) 진영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본인의 의사가 반영됐는지를 묻는 전수조사 선거인단 실시 여부와 관련, 그는 “ (휴대전화 인증제 철회로) 입구는 터주면서 전수조사로 출구를 막으면 된다”며 “모든 게 상식과 원칙에 맞아야 한다”고 말했다.


컷오프에서 ‘1인2후보 선택’ 방식에 따른 주자간 ‘짝짓기’ 가능성에 대해선 “심정적으로는 더 통과했으면 하는 분도 있지만 여론조사 방식이기 때문에 누구를 돕고싶어도 기술적으로 힘들어 실익이 없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를 겨냥, “걸어온 역정이 본인의 재산축적 과정 이상 이하도 아니다”라며 “젊은 시절에는 뇌물주고 공사 딴 일, 나이 들어선 직위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 한 일 외에 공익 위해 한 일이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특히 그는 이 후보의 29일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 예방 계획에 언급, “YS (김영삼 전 대통령) 시절을 떠올리는 냉온탕 정책으로 한반도 미래나 비핵화에 대한무식견,무철학을 드러낸 사람이 DJ를 찾아가 어떤 교언영색으로 국민을 기만하려는 것인지 걱정된다”며 “DJ를 찾아가기 전에 햇볕 포용정책을 지지선언하든지, 남북정상회담 반대를 철회해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정 후보는 간담회에서 2009년 고교 무상교육 전면실시, 초중고 급식비 전액 국가보조를 포함, ▲대통령 직속 사회 대협약 기구인 ‘국가미래전략 교육회의’ 설치를통한 교육분야 사회대협약 체결 ▲국공립대 본인부담 등록금 100만원 이하로 인하 ▲외국어 무상 공교육 확대 등을 골자로 한 교육부문 7대 공약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