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피랍자 19명 전원 석방 합의
아프간 피랍자 19명 전원 석방 합의
  • 연합뉴스
  • 승인 2007.08.28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내 철군.선교활동 중단' 조건부
청와대는 지난달 19일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 무장세력에 의해 납치됐던 한국인 인질 19명을 피랍 41일째인 28일 전원 석방하기로 탈레반측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중대발표를 통해 "우리 시각으로 오늘 오후 5시48분부터 7시20분까지 우리측은 납치단체와 대면접촉을 벌였다"며 "이 접촉에서 한국군을 연내 철군하고 아프간 선교중지를 조건으로 피랍자 19명 전원을 석방키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대면접촉에 맞춰 이날 오후 6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주재로 안보조정회의를 열었으며, 회의 말미인 오후 8시께 한국인 피랍자 석방 합의소식을 보고받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천 대변인은 "피랍자 19명 전원 석방 합의를 피랍자 가족들은 물론 국민 모두와 함께 환영한다"면서 "그동안 고통스런 시간들을 묵묵히 견뎌온 피랍자 가족들과 모든 국민, 피랍사태 보도에 협조해준 언론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석방에 협조해준 아프간 정부와 우방, 아프간 주둔 다국적군, 국제기구 등 국제사회에도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천 대변인은 "이번 피랍사건에서 희생된 2명의 명복을 빌며 유족께도 조의를 표한다"면서 "정부는 이번 석방합의가 차질없이 이행돼 피랍자들이 빠른 시일 내 가족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피랍자 19명의 인도 계획을 묻는 질문에 "납치단체측과 구체적 절차를 협의해 나갈 것"이라며 "합의 직후 석방이 바로 이뤄지는 것은 아니며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또 "피랍자 중 12명은 대면협상 전에 전화통화를 통해 안전을 확인했고, 나머지 7명은 (신변확인이) 안됐지만 특별한 이상이 없는 것 아닌가 기대하고 있다"며 "석방된 피랍자들을 인도받으면 건강검진을 실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천 대변인은 이어 "석방된 피랍자들은 가즈니주에서 아프간 수도 카불로 가능한 빨리 이동, 1차 검진 뒤 귀국경로도 빠른 시일 내에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협상 급진전 배경'에 대해 천 대변인은 "조건 변화는 아닌 것 같고 그동안 우리는 납치단체측과 다양한 접촉을 벌였고 그 과정에서 서로 입장을 조정해왔다"며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지만 아프간 정부 및 지역관계자, 다국적군, 적신월사, 이슬람 사회 등과 긴밀히 협조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탈레반측의 `수감자-인질 맞교환' 요구와 관련, "아프간 정부 입장을 감안, 실현가능한 방안을 제시하면서 성의있게 했다"며 "납치단체와 수감자 석방을 위해 아프간 정부와 성의있게 협의했으나 우리 권한과 능력 밖이라는 점을 충분히 설명해왔고 효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