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상 후보, "경선 룰 따르겠다"
장상 후보, "경선 룰 따르겠다"
  • 박기홍기자
  • 승인 2007.09.0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상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는 7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 중심의 정권교체가 바로 시대정신”이라며 “민주당 후보가 되면 대통합민주신당 후보와의 단일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 후보는 이어 “대한민국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야 할 상황이 왔다”며 “갈등과 분열로 점철된 사회를 하나로 만드는 통합의 지도력이 필요한 때”라고 주장했다. 그는 “신바람을 일으키는 지도력, 경영의 질과 살리는 경영을 할 수 있는 살림 대통령이 나와야 한다”며 “대통령이 된다면 교육 선진화에도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등 경제와 교육에 중점을 두고 국정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 후보는 또 최근 당내 논란이 있는 경선 룰과 관련, “여러 번 바뀌어 섭섭한 면도 있지만 공당으로서 정해진 룰은 끝까지 따르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선 룰이 자주 바뀌면서 좋지 않은 분위기를 풍긴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공당의 발표는 불가항력적인 어려움이 제기되지 않는 한 공정성 시비가 일 수 있어 경선 룰이 바뀌지 않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장 후보는 또 “50년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민주당이 위기에 처해 있다”며 “대한민국의 새 출발과 민주당을 연결하여 민주당이 중심이 된 후보 단일화로, 한나라당 후보와 당당히 겨뤄 역사를 새롭게 쓰는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이 혼자서 정권을 창출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후보 단일화를 통한 대통합이 불가피하다며 이번 경선에서 범민주세력의 대통합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 후보는 민주당 경선 참여와 관련해 “민주당의 참여가 없는 대통합은 미완성의 대통합이라고 생각해 그 당(대통합민주신당)으로 안 가고 민주당에 남았으며, 당대당 통합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제 후보단일화만 남은 만큼 민주당 후보로 뽑히면 단일화에 최선을 다하고, 본선에 나가 한나라당 후보와 당당히 겨룰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