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진입차단 "누구 맘대로"
지리산 진입차단 "누구 맘대로"
  • 남형진기자
  • 승인 2007.09.0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환경보호위해 지방도 통제용역에 도민 반발
환경부가 지리산 국립공원지역의 환경 보호이라는 명분을 내세워 전북지역 관내 지리산 관통도로에 대한 일방적인 통제 계획을 추진하고 있어 전북도와 해당 지역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도는 환경부가 통제를 추진중인 도로가 지방도로서 관리 주체가 지방자치 단체인대도 해당 주무 부서와 사전 협의가 없었다는 점을 지적, 향후 진행 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지역민들에게 피해나 불편이 초래될 경우 강력하게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9일 전북도에 따르면 환경부는 지리산 국립공원 지역 전역에 대한 환경 보호를 위해 지리산 방면으로 진입하는 도로 이용 개선 계획을 수립해 추진중이다.


환경부는 계획의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위해 지난 4월 국립공원 관리공단측에 용역을 의뢰했으며 오는 12월께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지리산 국립공원 지역 환경 보호를 위해 통제가 추진되는 구간은 지방도 861호선(전남 구례군 천은사∼남원시 뱀사골, 연장 24km, 도내 구간 11km)과 지방도 737호선(구룡∼정령치) 13km 구간 등 총 37km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환경부는 이들 도로에 대해 차량 진입을 통제한 뒤 셔틀 버스 등을 운영, 관광객과 인근 지역 주민들의 통행 수단을 확보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지난 5월초 관련 용역 착수를 위한 주민 설명회를 개최했지만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됐으며 지난달 29일에 개최하려던 용역 1차 중간보고회 역시 진행되지 못했다.


지역 주민들은 용역 추진 과정에서 도로 폐쇄 조치에 대한 여론조사 응답자들의 대표성이 결여됐으며 지역 주민들에 대한 적절한 경제적인 보상이 없이는 도로 폐쇄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천명하고 있다.


또한 통제 대상 도로가 있는 남원시 역시 주민 불편 해소 및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 분석이 선행돼야 하며 대체 교통수단 마련이 없이는 환경부의 도로 개선 계획 추진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지방도로의 관리 주체가 전북도인대도 환경부가 주무 부서와의 사전 협의 한번 없이 일방적으로 지리산 관통도로 개선 계획을 추진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도는 주민들의 불편은 물론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철저히 분석해 환경부에 대처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