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산구청 재래시장 상품권 판매 앞장
완산구청 재래시장 상품권 판매 앞장
  • 김경섭기자
  • 승인 2007.09.10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완산구청(구청장 김태수) 및 동사무소 전 공무원들이 민족 최대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대형매장 입점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래시장 활성화를 위해 재래시장 공동상품권을 구매하는 등 지역경제 살리기 발벗고 나섰다.


10일 완산구청에 따르면 구청 및 18개 동사무소 직원은 재래시장 활성화 차원에서 이날 1천만원 상당의 재래시장 공동상품권을 구매했다.


이날 김태수 구청장을 비롯해 박노열 문화경제과장 등 구청 직원과 18개 동사무소 동장 및 직원들은 추석을 앞두고 재래시장 공공상품권인 5천원·1만원권 등을 자율적으로 구매했다.


이와 함께 시민들이 재래시장 공동상품권을 손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구청 및 각 동사무소 민원실에 재래시장 공동상품권 판매 창구를 개설·운영한다.


또 재래시장 공동상품권 판매·확대를 위해 통장을 비롯해 주민자치위원회, 부녀회원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으로 홍보활동에 나섰다.


박노열 문화경제과장은 “전주뿐만 아니라 도내 재래시장 대부분이 잇따르고 있는 대형마트 입점 등으로 판매가 감소해 큰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맞아 재래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재래시장 공동상품권 구매 및 이용에 시민들이 적극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 과장은 이어 “재래시장 공동상품은 물품 구매뿐만 아니라 불우이웃돕기 성금 및 문화행사 시상금으로 사용이 가능하다”며 “추석연휴기간 동안 열리는 각종 행사에도 재래시장 공동상품권을 이용해 줄 것”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