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년간 장학사업 이어가고 있는 양영두 사선문화제전위원장
31년간 장학사업 이어가고 있는 양영두 사선문화제전위원장
  • 양병웅 기자
  • 승인 2021.01.25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학을 포기하는 졸업생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심어주기 위해 장학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사)사선문화제전위원회 양영두 위원장은 “훌륭한 인재 육성이야 말로 지역과 국가 발전의 밑거름이 될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장학사업에 대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30년 넘게 한해도 거르지 않고 임실 관내 졸업생들에 상장과 부상을 챙겨 준 양 위원장은 올해도 장학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양 위원장은 “첫 졸업식에 참석했던 학생들이 이제는 50대가 다됐다”며 “사회 각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으로 지역과 국가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는 학생들을 지켜보는 것 만큼 행복한 일은 없다”고 말했다.

 양 위원장은 이어 “우리 전북지역의 발전을 위해서 인재 양성은 무엇보다 중요하고 필요하다”며 “나라사랑, 고향사랑 슬로건을 바탕으로 장학사업을 이어나갈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양 위원장은 이와 함께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애국선열들의 자기희생과 헌신, 피와 눈물이 있었다”며 “애국선열들의 뜻을 새기고 후손을 돕는 것이 당연한 도리로서 국가가 필요로 하는 인물을 배출하는 데 모든 역량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양 위원장은 지난해부터 지역내 독립운동가와 애국지사 후손들의 가정을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하고 격려의 인사도 병행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양 위원장은 “향토문화 계승은 곧 나라사랑과 고향사랑의 뿌리나 다름 없다”며 “조만간 백신 접종으로 일상적인 생활이 정상화된다면 전북 향토문화제의 위상이 잘 지켜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양영두 위원장은 연세대 행정대학원을 졸업해 미국 조지워싱턴대 고위 지도자 과정을 거쳤다.

 이후 민주당 중앙당 당무위원, 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사)농어촌복지연구회 연구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