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외버스터미널 현대화 市 적극 나서라
전주시외버스터미널 현대화 市 적극 나서라
  • .
  • 승인 2021.01.11 16: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외버스터미널 현대화사업이 상가와의 보상 문제에 발목이 잡혀 수년째 전혀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다. 시설이 낡고 비좁은데다 열악해 이용객들의 불편이 이만저만 아닐 뿐더러 관광 전주의 이미지마저 실추시키고 있다.

전주의 해묵은 숙원인 전주시외버스터미널 환경개선사업은 지난 2016년 신축 계획이 수립됐으나 6년이 넘도록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시외버스터미널 운영자인 전북고속은 230억원을 들여 금암동 현재의 부지에 복합문화공간을 갖춘 터미널 신축 계획을 수립했다.

부지면적을 기존보다 2,900㎡늘려 2만4,000㎡로 확대하고 지하1층 지상 8층 규모로 현대화한다는 계획이다.부지를 확대하려면 터미널 전면에 들어선 상가 매입이 선결 과제다. 문제는 터미널 전면의 상가 점포 25개중 전북고속 소유는 달랑 한개에 불과한 반면 나머지 24개가 개인소유라는 사실이다.

 상가 매입에 나선 전북고속측과 개인소유자간 매수 가격 협상이 결렬되면서 일부 싱인들이 개별 건축허가를 전주시에 신청하는등 집단행동사태를 빚기도 했다. 전주시는 해당부지가 터미널 현대화사업 구역이란 이유로 건축허가 신청 모두를 불허 처분했다.

1970년 조성된 전주시외버스터미널은 2007년 부분 리모델링을 거쳤을 뿐 50년 가까이 노후시설로 운영하고 있다. 1980년 개장한 인근의 고속버스터미널이 지난 2016년 7월 현대화 시설로 신축 개장한 것과도 비교된다. 65만 인구에 특례시를 추진하는 전주시에 전국의 광역교통체계중 유일하게 70년대의 낙후된 시외버스터미널이 남아있다는 것은 낯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전북고속측의 미온적인 사업추진 태도와 뒷짐만 지고 있는 전주시의 수수방관 행정이 오늘의 사태를 초래했다고 봐야 한다. 언제까지 이대로 가겠다는 것인가. 전북고속측은 해가 바뀐 만큼 적극적인 의지를 갖고 사업추진에 나서야 한다.

  전주시는 민간업체에게만 맡겨놓을 게 아니라 보상문제 해결을 비롯해 6년전의 현대화사업 계획을 재조정하는 등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해 시외버스터미널이 명실상부한 전주 관문으로서의 역할과 기능을 다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초콜릿드링크 2021-01-12 15:14:07
미래문화유산이라서 쉽지 않을거예요~~ 김시장은 문화유산 엄청 좋아하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