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비말감염, 실내 공간 6.5m에서도 가능하다
코로나19 비말감염, 실내 공간 6.5m에서도 가능하다
  • 양병웅 기자
  • 승인 2020.12.01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컨이 가동되는 실내에서는 6.5m 거리에서도 ‘코로나19’ 감염이 가능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일 전북대학교병원 예방의학과 이주형 교수팀에 따르면 지난 6월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전주시 확진자 A씨는 한 식당에서 6.5m 거리의 확진자로부터 감염됐다.

 이주형 교수팀은 질병관리청의 감염병 조사 시스템으로 당시 확진 판정을 받은 A씨의 감염 경로를 조사했다.

 A씨는 지난 6월 16일 최초 증상을 보였고, 다음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이주형 교수팀은 코로나19 잠복기를 고려해 A씨가 같은달 2일과 15일 사이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A씨는 해외나 전주시 이외의 국내 여행 이력이 없었고, 전주시에서는 직전 2주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A씨가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경우는 당시 전주를 방문한 대전 확진자 B씨와 전주의 같은 식당에 머물렀던 단 5분 뿐이다.

 당시 이 식당에는 창문이나 환기 시스템 없이 천장에는 에어컨 두 대가 가동 중이었다.

 이에 이주형 교수팀은 공기흐름 경로나 감염자와 마주 보는 방향 등을 토대로 B씨와 6.5m 거리에 있던 A씨가 감염된 것으로 결론지었다.

 이주형 교수는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최소 2m 이상의 물리적 거리뿐만 아니라 냉·난방기의 위치나 바람 방향 등 공기흐름을 고려한 좌석 배치를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병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